국제 > 국제일반

文대통령·이재용 부회장 인도 첫 만남…삼성 신공장 준공식 참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7-09 21:48:43
인도 최대 휴대폰 공장 준공식에 모디 총리도 함께해
associate_pic
【뉴델리(인도)=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Narendra Modi) 인도 총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9일(현지시간) 뉴델리 인근 노이다 공단에서 개최된‘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 참석하고 있다.  2018.07.09.   pak7130@newsis.com
  【뉴델리(인도)=뉴시스】 장윤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인도 노다이 지역에 위치한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취임 처음으로 만났다. 국정농단 사건으로 재판 중인 이 부회장은 지난 2월 집행유예 판결로 구속영장 발부 이후 1년여 만에 석방됐다. 이 부회장은 이날 인도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하면서 공식적으로 국내 행보를 재개했다.

 문 대통령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이날 예정보다 30분 늦은 오후 5시30분(현지시간) 제2공장 준공식 행사장에 도착했다.이 공장은 인도 최대 휴대폰 공장으로 양국 경제 협력의 상징으로 평가된다.

 미리 현장에서 대기했던 이 부회장이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를 웃으면서 영접했다. 이 부회장은 두 정상을 향해 허리를 크게 숙이며 인사해 눈길을 모았다. 이어서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이 부회장과 악수했다.
 
 문 대통령은 현장 관계자들에게 커다란 꽃다발을 받으며 인사를 나눴다. 이 부회장은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 뒤를 따라다니면서 수행했다.

associate_pic
【뉴델리(인도)=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Narendra Modi) 인도 총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이 9일(현지시간) 뉴델리 인근 노이다 공단에서 개최된‘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 참석하고 있다.  2018.07.09.   pak7130@newsis.com
두 정상은 오후 5시40분께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 행사장에 입장했다. 문 대통령은 모디 총리와 행사장 앞줄 정중앙에 앉았다. 문 대통령 오른편에는 강경화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재용 부회장,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 순으로 자리했다.

 문 대통령이 국내 대기업 집단 1위인 삼성그룹 행사에 참석하는 일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이 최근 청와대 조직개편에서 경제 참모진을 대거 교체하고, 일자리·민생 살리기에 속도를 내려는 가운데 집권 2년차 경제방향 변화로 이어질 지 주목받고 있다.

  다만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이번 일정은 그동안 추진해온 통상적인 경제외교라고 정치적으로 해석될 가능성을 경계하고 있다.

 eg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