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임금협상 난항' 현대차 노조, 7년 연속 파업 돌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7-12 13:41:01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안정섭 기자 =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가 임금협상에서 난항을 겪자 올해 첫 부분파업에 돌입했다. 사진은 지난해 10월 열린 현대차 노조 7대 집행부 출범식 현장. 2018.07.12. (사진=뉴시스DB) photo@newsis.com
【울산=뉴시스】안정섭 기자 =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이하 현대차 노조)가 임금협상에서 난항을 겪자 올해 첫 부분파업에 돌입했다. 지난 2012년부터 7년 연속 파업이다.

 현대차 노조는 12일 오후 1시30분부터 3시30분까지 1조 조합원들이 2시간 부분파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어 2조 조합원들이 이날 오후 8시20분부터 다음날 오전 0시30분까지 4시간 부분파업을 할 예정이다.

 노조는 이날 오후 울산공장 본관 잔디밭에서 쟁의대책위원회 출범식과 전체 조합원 결의대회를 갖기로 했다.

 오는 13일에는 각 조 6시간 파업에 나서 서울 양재동 현대차 본사 앞에서 열리는 금속노조 총파업에 동참한다는 방침이다.

 노사는 파업과는 별개로 이날 오후 임금협상 17차 교섭을 열어 임금 및 성과급, 주간연속2교대제 완성 등 쟁점을 놓고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노조 관계자는 "여름휴가 전 타결을 위해서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판단해 파업을 결정했다"며 "5만 조합원들의 힘을 모아 올해 임금협상을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미국의 관세 위협 등 어려운 경영환경에도 불구하고 노조가  파업에 나선 데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더 이상의 파업은 자제하고 조속히 교섭을 마무리하는 데 힘을 모아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현대차 노조는 올해 임금협상에서 기본급 대비 5.3%(11만6276원·호봉승급분 제외), 성과급 순이익의 30% 지급(주식 포함) 등을 요구하고 있다.

 아울러 전 직군 실제 노동시간 단축, 수당 간소화 및 임금체계 개선, 해고자 원직 복직, 고소고발·손배가압류 철회, 산별임금체계 마련을 위한 금속산업 노사공동위원회 구성, 조건 없는 정년 60세 보장, 사회 양극화 해소를 위한 특별기금 조성 등도 요구안에 포함됐다. 

 앞서 지난달 20일 회사가 기본급 3만5000원 인상(호봉승급분 포함), 성과급 200%+100만원 지급안을 제시했으나 노조는 "터무니없는 제시안"이라 반발하며 교섭 결렬을 선언, 파업 절차를 밟았다. 

 yoha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