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대통령, 이달 내 개각 단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7-13 07:00:00
늦어도 이달 말까지 개각할 듯
인사 검증과 청문회 리스크가 개각 폭 변수
associate_pic
【싱가포르=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이달 내 개각을 단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대통령궁 이스타나에서 리센룽 총리와의 정상회담에 앞서 자료를 검토하는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자료사진) 2018.07.12. pak7130@newsis.com
【싱가포르=뉴시스】 장윤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이달 내 개각을 단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1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일부 기자들과 만나 개각 시기와 관련 "이달 내 하는 것으로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최근 청와대 내부 회의에서 '개각은 이 달을 넘기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밝혔고, 현재 내부에서는 이같은 방향으로 해당 업무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인도·싱가포르 순방에서 귀국한 이후 이달 말께 개각을 단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문 대통령의 여름휴가 시기로 유력한 '7월말~8월초'와 개각 시점이 겹칠 수 있다는 지적이 있어 아예 다음달 초로 개각을 미루자는 의견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김영록 전 장관의 전남지사 선거 출마로 5개월째 수장 공백을 겪는 농림축산식품부를 비롯, 가을 정기국회와 국정감사 시즌 등을 감안해 최대한 이 달을 넘기지 않는 것이 효과적이란 의견이 우세해 이를 목표로 인선이 진행되는 분위기다. 

 개각 폭과 대상은 미정이지만 대폭 인사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해 '조각 1기' 과정에서 불거진 인사 검증 논란과 장관 후보자들의 사퇴 선례가 여전히 부담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지난해 문 대통령 대선 공약이었던 '고위 공직자 5대 원칙(논문표절·부동산투기·병역면탈·세금탈루·위장전입)' 파기 논란이 정권 초부터 불거졌고, 신원검증 단계에서 충분히 파악할 수 있던 공직 후보자 흠결을 간과했다는 비판이 들끓어 지지율에 상당한 악영향을 끼쳤었다.

 결국 문재인 정부는 역대 정권 최장 1기 조각(195일)이란 불명예 기록을 남겼다. 이번 개각에서도 후보자 검증 논란이 발생한다면 하반기 국정동력이 떨어진다는 우려도 적지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장관보다는 차관급 인선 폭이 클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eg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