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경찰, '돈스코이호' 신일그룹 최용석 대표 등 출국금지 조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7-30 18:39:08
경찰, 경영진 사기 혐의 관련 수사 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최용석 신일그룹 대표이사 회장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신일그룹 돈스코이호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2018.07.26.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남빛나라 기자 = '보물선'으로 알려진 러시아 순양함 '돈스코이호'를 인양하겠다는 신일그룹의 경영진을 수사 중인 경찰이 최용석 대표 등 주요 관계자들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내렸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30일 "신일그룹과 국제거래소 등 해당 회사의 주요 관련자들에 대해 오늘 출국금지 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대상에는 최 대표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신일그룹은 보물선에 담긴 금괴를 담보로 '신일골드코인(SCG)'이라는 가상화폐를 만들어 판매한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은 이와 관련해 가상화폐 투자를 빙자한 사기 피해에 초점을 두고 수사 중이다.

 앞서 신일그룹은 지난 17일 돈스코이호를 경북 울릉 앞바다에서 발견했다고 전했다. 신일그룹은 돈스코이호에 금화와 금괴 5000상자 등 150조원 규모의 보물이 실려 있다고 주장했다.

 이후 '보물선 관련주'로 코스닥 상장사인 제일제강(023440)이 꼽히며 주가가 요동쳤다. 2000원을 밑돌던 제일제강 주가는 17일 상한가를 쳤고, 18일에는 장중 5400원까지 올라갔다. 

 하지만 금융감독원이 보물선 관련주에 대한 경고를 보낸 데다 신일그룹과 보물선의 실체 여부가 논란이 되며 주가는 다시 2000원 아래로 내려왔다.

 금감원은 신일그룹의 보물선 관련 주장과 관련해 주가 조작 및 가상통화를 통한 부정 거래 의혹을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피해자 접촉을 시도하면서 주요 인사들에 대한 소환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out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