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종합]여야, 김경수 압수수색에 "여론몰이" vs "특검 기간연장" 충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02 17:19:3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허익범 특검이 드루킹 관련 김경수 경남도지사에 대한 전방위적 압수수색을 시작한 2일 오후 특검 관계자들이 서울 여의도 국회 전 김경수 의원실(현 김정호 의원실) 압수수색을 마친 후 물품과 장비를 들고 의원실을 나서고 있다. 2018.08.02.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여야는 2일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집무실 및 관사 등을 압수수색한 데 대해 상반된 입장을 내놨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특검이 지나친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다고 비판한 반면 야당은 특검 수사기간을 연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지사가 정권 핵심부와 드루킹을 이어주는 연결고리일 수 있다는 주장을 펴기도 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어 "특검팀이 김 지사에 대한 직접적인 소환조사와 압수수색도 하기 전에 '김경수 지사를 드루킹과의 공범으로 보고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다'는 예고를 언론에 흘리는 식의 행태는 그야말로 구태"라고 지적했다.

 이어 "당사자에게 통보도 하기 전에 '소환 임박'이라는 등의 정보를 언론에 흘리며 흠집내기 식 여론몰이를 하는 것은 온당하지 않다"면서 "특히 지난 경찰 조사에서 충분히 소명되었던 내용을 가지고 마치 새롭게 밝혀낸 것처럼 반복해서 공개하며 '드루킹과의 공범'을 운운하는 것은 악의적인 여론몰이며 마녀사냥에 다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차기 민주당 대표 후보인 김진표 의원 역시 페이스북에 "김경수 지사가 밝힌 것처럼 허익범 특검은 지금 이미 경찰조사에서 밝혀진 사실을 가지고 새로운 무언가가 나온 것처럼, 마치 '논두렁시계' 를 연상시킬 정도로 의도적이고 악의적인 망신주기 수사를 하고 있다"고 공세했다.

 김 의원은 "김경수 본인이 특검을 가장 먼저 요구했고 어떤 조사든 당당하게 임하겠다고 밝히지 않았나"면서 "특검은 구시대적 마녀사냥을 멈추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지사의 전 의원실을 현재 사용 중인 김정호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김경수 의원의 비서였던 직원 한 명을 제가 채용해 근무하고 있는데, 그의 컴퓨터 등을 수사해야 한다는 것이 이번 압수수색 명분"이라며 "하지만 묘하게도 제가 강금원 회장 6주기 추도식 참석차 자리를 비운 틈에, 그것도 몇몇 언론은 특검을 통해 먼저 전해 들어 알고 저는 모르는 사이에 수색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새로운 내용이나 혐의가 없음에도 이런 식의 흠집 내기와 여론몰이로 흘러가는 것이 참 개탄스럽다"면서 "김 지사님 힘내시고, 강물처럼 묵묵히 그리고 당당하게 자신의 길을 가시길 응원한다"고 격려했다.

 야당인 한국당은 김 지사와 드루킹 사이의 커넥션을 밝히기 위해 특검의 기한을 연장해 철저히 수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민주당은 드루킹 사건 물 타기와 특검 무력화 시도를 중단해야 하며, 특검은 기간을 연장해서 드루킹 사건 철저한 수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혁신비대위 회의에서 "특검 수사가 본 궤를 가고 있다는 점에서 다행"이라면서 "김 지사가 대선 경선 전에 드루킹을 처음 만났을 때도 재벌개혁 공약을 자문 받고 개성공단 개발 문제도 자문 받을 정도로 관계가 긴밀했다는 점이 밝혀졌다"고 비판했다.

 이어 "(김 지사가 드루킹과의) 관계에서 무엇을 더 숨기고 있는지 밝혀야 한다"며 특히 청와대 백원우 민정비서관과 송인배 정무비서관을 거론하며 "드루킹과의 커넥션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 역시 "비선실세 최순실처럼 드루킹과 김 지사, 그리고 정권 핵심부 사이의 그림자가 드러나고 있다"며 "결국 드루킹이 김 지사의 비선 실세거나, 김 지사가 정권 핵심부와 드루킹을 연결해주는 연결고리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공세했다.

 또 김 대변인은 "김 지사의 혐의를 뻔히 알면서도 공천을 강행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지난 6개월 동안 초기대응을 제대로 하지 않고 방조 또는 폐기를 도와준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 역시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j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