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종합] 목숨 앗아간 한 여름밤 '관 속 체험'…구미경찰 수사 착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03 11:19:08  |  수정 2018-08-03 13:22:27
associate_pic
【구미=뉴시스】박홍식 기자 = 3일 오전 6시 34분께 경북 구미시 진평동의 한 원룸에서 사후체험을 하던 40대 여성이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구미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함께 원룸에 있던 여성 2명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A씨(47)의 시신을 수습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행한 임종체험 의식이 종교나 퇴마의식 등과 관련이 있는 지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숨진 여성이 관(棺) 속에 들어가 사후체험을 하던 중 질식사로 숨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phs64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