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일문일답] 현정은 회장, 방북 후 귀환 "올해 안에 금강산관광 재개 기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03 17:24:01
北 맹경일 아태평화위 부위원장 비롯 20여명 추모식 참석
associate_pic
【고성=뉴시스】조성봉 기자 =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3일 오후 금강산에서 고 정몽헌 전 회장 15주기 추모식을 마치고 강원도 고성군 동해선도로남북출입사무소(CIQ)에 입경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2018.08.03.suncho21@newsis.com
【고성(강원)=뉴시스】한주홍 기자 =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3일 고(故)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의 추모식을 위해 금강산을 방문한 후 "금강산 관광이 올해안에 재개되지 않을까 전망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현 회장은 이날 정 전 회장의 추모식을 위해 금강산을 방문한 뒤 입경 후 기자들과 만나 "북한도 기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현 회장과 이영하 현대아산 대표 등 현대그룹 임직원 15명은 이날 추모식을 위해 오전 9시21분께 강원 고성군 동해선도로남북출입사무소(CIQ)로 출경 후 추모식을 치른 뒤 오후 4시15분께 입경했다.

 이날 추모식에 북측에서는 맹경일 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평화위) 부위원장을 비롯해 약 20여명이 참석했고 현대그룹에서는 현지 직원을 포함해 30여명이 참석했다.

 다음은 현 회장과의 일문일답.

- 4년만에 방북인데 소회가 어떤가.
 
 "무척 오랜만에 금강산에 가게 돼서 반가운 마음이 앞섰다. 그동안 (정 전 회장을) 3년간 찾아뵙지 못해 죄송하고 안타까운 마음이 있었다"

- 남북경협이 많은 관심 받고 있는데 북측 인사와 이에 대한 논의가 있었나.

 "오늘은 추모식 자리라서 구체적인 사업 이야기는 안 했다"

- 북측으로부터 초청 관련 계획을 들은 게 있나. 또는 남북경협 관련해서 방북할 계획이 있나.

 "맹경일 부위원장이 김영철 아태평화위 위원장이 평양에 언제든 오라고 이런 말을 했다고 전해들었다"

- 현지 시설은 지금 어떤 상태인가.

 "지금 남북 적십자회담 때문에 지금 많이 개·보수 하고 있는데 낙후된 것들이 있어서 금강산관광을 재개하려면 보수할 것들이 있다"

- 사업에 대한 구체적 이야기는 오늘 오가지 않은 건가.

 "네. 그렇다"

- 앞으로 전망에 대한 생각은 어떤가.

 "저희는 올해 안으로는 금강산관광이 되지 않을까 전망하고 있다. 북측에서도 그렇게 기대를 하고 있다"

 ho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