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산재예방 위해 가상현실(VR)로 안전교육…스마트폰·PC활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07 06: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강세훈 기자 = 산업현장에서 일어날 수 있는 산업재해를 예방하기 위해 스마트폰과 PC를 통해 VR(가상현실)로 생생하게 안전교육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안전보건공단은 별도 프로그램 설치 없이 스마트폰과 PC에서 이용 가능한 VR 전용관(http://360vr.kosha.or.kr)을 개설했다고 7일 밝혔다.

 전용관 교육 콘텐츠는 제조, 건설, 서비스 재해 등 업종별로 분류돼 사업장에서 목적과 내용에 맞게 교육을 선택할 수 있게 구성됐다.

 스마트폰에서 VR 콘텐츠를 실행하면 실제 현장을 360도로 생생하게 둘러볼 수 있고 현장에 잠재된 위험요인과 상황별 안전대책 등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고가의 HMD(Head Mounted Display) 장비 대신 저가의 카드보드형 HMD만 있으면 누구나 VR 콘텐츠를 실행해 체험할 수 있다.

 공단은 VR 전용관 활성화를 위해 10월 중 카드보드형 HMD 2만여개를 제작해 공단 일선기관과 민간교육기관 등에 무상 배포할 계획이다.

 PC에서 콘텐츠를 실행하는 경우 콘텐츠에 안전보건 리플릿, 포스터, 동영상 등 교육 자료가 함께 수록돼 있어 사업장에서 별도의 자료를 제작하지 않고 안전보건교육을 실시 할 수 있다.

 공단은 VR 전용관 콘텐츠 200종을 제작해 연말까지 게시할 예정이며 향후 5년간 1000여종의 콘텐츠를 추가 제작 및 보급할 계획이다.

 안전보건공단 관계자는 "소규모 사업장을 포함한 모든 사업장에서 실효성 있고 실감나는 안전보건교육이 진행될 수 있도록 VR 기술을 접목한 안전보건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개발 및 배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angs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