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종합]컴투스, 2분기 영업익 둔화…해외매출은 1030억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08 10:43:16
매출 1241억, 영업이익 364억, 당기순이익 352억
전년比 매출 4.1%, 영업익 25.6%, 당기순이익 6.2% '모두 감소'
14분기 연속 해외 매출 비중 80% 넘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오동현 기자 =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가 글로벌 히트작 ‘서머너즈 워’의 성과에 힘입어 올해 2분기 전체 매출의 83%인 1030억원을 해외에서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컴투스는 8일 실적공시를 통해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 1241억 원, 영업이익 364억 원, 당기순이익 352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컴투스의 2분기 매출은 ‘서머너즈 워’, ‘KBO 및 MLB 야구게임’ 등의 지속 성과를 바탕으로 국내와 해외 매출이 모두 증가하며 전분기 대비 약 9% 성장했다. 다만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4.1% 줄었다.

 또 전년동기 대비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5.6%, 6.2% 감소했다.

 컴투스는 해외매출 비중이 14분기 연속 80%를 넘어서며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과를 이어갔다.

 특히 북미 지역이 가장 높은 매출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이를 포함한 유럽 등의 서구권 국가에서 50% 수준의 매출 비중을 기록하는 등 전세계를 아우르는 글로벌 기업의 입지를 확고히 하고 있다.

 컴투스는 ‘서머너즈 워’의 대규모 업데이트와 IP(지식재산권) 확장을 통해 장기 흥행 체제를 더 견고히 구축하고, 다양한 장르의 라인업을 통해 차별화된 신규 IP를 창출하며 세계 시장을 선도하는 글로벌 모바일 게임 기업으로 성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서머너즈 워’는 지난 7월 신규 길드 콘텐츠를 추가하며 커뮤니티 활성화 및 전략성을 더 강화했고, 향후 새로운 방식의 대규모 전투 콘텐츠 ‘차원의 홀’ 업데이트로 게임성을 더 높여 나갈 예정이다.

 컴투스는 "‘서머너즈 워’는 글로벌 규모의 e스포츠 대회를 통해 새로운 게임 문화를 만들어 가고 있다"며 "이와 함께 IP 확장을 위한 코믹스, 애니메이션 등의 작업 역시 최근 미국에서 원화를 공개하는 등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컴투스는 다양한 기대 신작의 서비스도 순차적으로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컴투스는 "액티비전의 유력 IP 기반의 ‘스카이랜더스 링 오브 히어로즈’는 10월 출시를 목표로 막바지 개발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서머너즈 워 MMORPG’는 원작과 마찬가지로 세계 시장에서 성공하는 대작 게임으로 만들기 위해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컴투스는 새로운 장르의 샌드박스 플랫폼 ‘댄스빌’과 신개념 턴제 RPG ‘히어로즈워2’, 대중성과 재미를 동시에 갖춘 캐주얼 골프게임 ‘버디 크러시’ 등 다양한 장르의 자체개발 라인업으로 세계 시장을 공략해 나갈 예정이다.

 odong8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