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제약/바이오

바이엘, 해열·진통제 아스피린정 500㎎ 공급 재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10 10:29:4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류난영 기자 = 바이엘코리아는 해열, 소염, 진통제인 바이엘 아스피린정 500㎎의 국내 공급이 10일부터 순차적으로 재개된다고 밝혔다.

바이엘코리아는 2016년 말 정기적으로 진행하는 12개월 장기보존안정성시험에서 바이엘 아스피린정 500㎎ 일부 제품의 용출률이 자사 안정성 기준을 충족하지 않음을 발견했다.

이에 제품의 안전성에는 영향이 없었으나 품질 보증을 위한 예방적 차원에서 해당품목을 자발적으로 회수조치하며 국내 공급이 중단된 바 있다.

바이엘코리아 컨슈머헬스 사업부 김현철 대표는 "바이엘 아스피린정 500㎎의 생산 공장을 인도네시아에서 독일로 이전하고 안전용기·포장 규정에 맞추기 위한 추가 설비 투자 및 준비 과정에서 공급 재개가 당초 계획보다 늦어졌다"며 "바이엘코리아는 공급 중단을 겪었던 아시아 국가 가운데 한국에 가장 먼저 공급이 재개될 수 있도록 힘써왔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전국에 정상적인 수준으로 물량을 제공하는 데는 다소 시간이 걸리겠지만 연내에는 공급이 안정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엘 아스피린정 500㎎은 해열·진통·소염작용을 통해 류마티스성 관절염, 골관절염(퇴행성 관절질환), 감기로 인한 발열, 두통, 월경통, 치통, 신경통 등에 효능이 있으며 전세계 128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yo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