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특검 나오던 김경수 뒷덜미 잡아챈 50대 체포…집회 참가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10 11:18:33
"김 지사 측에 처벌 의사 확인하고 철저 수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임태훈 기자 = '드루킹' 일당 댓글조작 사건에 연루된 의혹을 받는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피의자 신분 조사를 받기 위해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허익범 특별검사 사무실로 출석하고 있다. 2018.08.09.   taehoonlim@newsis.com
【서울=뉴시스】심동준 기자 = 경찰이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습격한 50대 남성을 붙잡았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천모(50)씨를 폭행 혐의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천씨는 이날 오전 5시20분께 서울 서초구 허익범 특별검사팀 사무실 앞에서 조사를 받고 귀가하던 김 지사에게 접근해 기습적으로 뒷덜미 등 신체를 강하게 잡아끌었다.

 경찰에 붙잡힌 천씨는 건강 악화를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천씨가 병원에서 퇴원하는 대로 사건 경위와 동기를 조사하겠다는 방침이다.

 그는 이렇다 할 직업 없이 특검팀 사무실 앞에서 태극기를 흔드는 보수 성향 집회에 참가했다가 김 지사를 습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천씨의 신병을 인계받지 않은 상태다. 향후 김 지사 측에 처벌 의사가 있는지를 확인하고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s.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