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손가락 자해 후 보험금 챙긴 조폭 입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13 07:54:04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 남부경찰서는 13일 자신의 손가락을 자해한 이후 보험금을 챙긴 조직폭력배 A(31)씨를 사기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6월 10일 오후 8시께 부산 서구의 한 공원에서 흉기와 돌을 이용해 왼쪽 새끼 손가락을 절단하는 자해를 한 이후 같은달 22일 '바다에서 수영하던 중 날카로운 물체에 베였다'고 보험사를 속여 보험금 1000만원 상당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이같은 짓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yulnetphot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