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정미 "기존 특수활동비 사용 내역 먼저 공개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13 12:05:5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상무위원회에서 이정미 대표와 윤소하 원내대표 권한대행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 2018.08.13.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주 기자 =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13일 특수활동비 폐지 방침과 관련해 "기존 특수활동비 사용 내역을 먼저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상무위원회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양당이 업무추진비를 일정 증액하는 대신 국회 특수활동비를 폐지하기로 입장을 선회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업무추진비를 증액하겠다는 양당의 주장에 저는 주목하고 있다"며 "기존 특수활동비의 일부를 정당한 업무추진비로 전환하겠다면, 특수활동비가 어떤 부분에서 정당하게 사용됐는지 공개부터 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양당이 기존 특수활동비 사용 내역을 공개하지 않고 업무 추진비부터 증액한다면 이는 결국 은폐된 특수활동비가 될 것"이라고 목청을 높였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서도"국회에 이미 예산 편성돼 있는 업무추진비, 이 부분을 예산 증액하면서 특수활동비를 폐지하는 방향으로 이야기하고 있다"며 "업무추진비를 늘리자고 하는 것은 특수활동비는 없애지만, 그 돈을 그대로 수령해가겠다는 뜻으로 읽힐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업무추진비에 얼마가 더 증액돼야 하는지, 이것을 납득시키기 위해서는 그간 사용해왔던 특수활동비가 정당하게 제대로 사용됐는지 내역을 밝히는 것부터 시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gogogir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