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獨 가뭄에 라인강에서 123년전 침몰선 모습 드러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13 16:42:4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지난 4월부터 독일에 최악의 가뭄이 계속되면서 라인강 수위가 낮아져 강바닥이 드러나 19세기 말인 1895년 침몰됐던 화물선이 123년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네덜란드와의 접경 마을 에메리히 암 라인에서 발견된 목조 화물선 '데 호프'호의 모습. <사진 출처 " 獨 슈피겔> 2018.8.13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지난 4월부터 최악의 가뭄이 지속되면서 수위가 크게 낮아져 강바닥이 드러나기 시작한 독일 라인강에서 123년 전 침몰한 화물선이 모습을 드러냈다고 독일 시사주간지 '슈피겔'이 12일 보도했다.

 독일 서부 네덜란드와의 접경 마을 에메리히 암 라인에서 모습을 드러낸 이 목조 화물선은 네덜란드 선박 '데 호프'의 잔해인 것으로 보인다. 에메리히 암 라인은 수도 베를린으로부터 서쪽으로 약 550㎞ 떨어져 있다.

 에메리히 인근 클레베의 기록보관소에는 1895년 2월 다이너마이트를 실은 독일 화물선 '엘리자베스'호에서 하역 작업 중 폭발이 일어나 16명이 사망했으며 인근에 있던 '데 호프'호가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했다는 기록이 남아 있는데 이번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 당시 침몰한 '데 호프'호로 추정되고 있다.

associate_pic
【드레스덴=AP/뉴시스】독일 드레스덴의 엘베강의 수량이 폭염과 가뭄으로 대폭 줄어들어 9일(현지시간) 강바닥을 일부 드러내고 있다. 현재 드레스덴 지역의 엘베강 수위는 55cm이다. 2018.08.08

 독일에서는 올해 최악의 가뭄으로 곳곳의 강 수위가 낮아지면서 강 바닥에 잠겼던 수류탄과 지뢰 등이 잇따라 발견되고 있어 당국이 주민들에게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또 물 부족의 영향으로 농업 피해가 커질 것이라는 우려도 확산되고 있다.

 dbtpwl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