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BMW "12월까지 리콜 마칠 것…의도적 은폐 없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14 13:23:28
오는 20일 시작으로 최대한 신속히 조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 브리핑룸에서 BMW 차량 운행정지 결정관련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2018.08.14.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박민기 기자 = 정부가 14일 안전진단을 받지 못한 BMW 차량들을 대상으로 한 운행정지 명령을 내린 가운데 BMW코리아는 "최대한 신속하게 조치해 오는 12월까지 리콜을 완료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BMW코리아는 이날 뉴시스와 가진 전화통화에서 "아직까지는 예상이지만 오는 20일을 시작으로 리콜을 실시해 12월까지 마무리하는 계획으로 일정을 추진 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BMW는 차량 화재가 발생한 이후 10만6000대의 리콜 차량을 대상으로 지난달 27일부터 긴급안전진단 서비스를 실시했다.

 매일 약 8000대의 차량에 대한 안전진단을 진행하면서 지금까지 7만9000대의 진단을 마쳤지만 정부가 지정한 안전진단시한이 오늘로 마감되는 만큼 나머지 2만여대는 시한 전 안전진단을 받지 못하게 됐다.

 BMW 관계자는 "처음 리콜 발표를 했을 때부터 독일 본사와의 긴밀한 소통을 통해 리콜 준비를 하고 있었고 본사도 최대한 빨리 부품을 공급해주겠다고 말한 상태"라며 "현재 교체 대상으로 이미 분류된 차량들을 대상으로 우선적인 리콜을 실시하고 그 뒤 순차적으로 부품을 교체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BMW는 오는 20일까지 이어지는 안전진단이 마무리될 때까지 렌터카를 계속 제공하고 리콜 단계에서도 고객의 요청이 있을 시 제공할 예정이다.

 관계자는 "안전진단의 경우 정해진 기간이 짧아 렌터카 수급에 어려움이 있었는데 리콜은 오는 12월까지 진행되는 만큼 상대적으로 시간적 여유가 있어 렌터카 수요를 맞추는데 큰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BMW는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결함 은폐·늑장 리콜 사실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관계자는 "자동차 화재라는 게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하다 보니 원인을 추정하고 밝혀내기까지 어느 정도 시간이 걸리는 것은 당연하다"며 "조사 과정은 화재 유형이나 내부 잔존물 등에 대한 테스트를 하고 면밀한 사례를 분석해야 하는 작업이기 때문에 시간이 걸렸을 뿐 결함 은폐나 고의적인 늑장 대응을 하려는 것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차량 화재의 주요 원인에 대해서는 "현재까지는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결함을 원인으로 밝혀냈지만 정부가 추가 조사를 이어가는 만큼 BMW도 조사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4일 긴급브리핑에서 "긴급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BMW 리콜 대상차량에 대해 자동차관리법 제 37조에 따라 점검명령과 함께 운행정지명령을 발동해 줄 것을 시장, 군수, 구청장에게 요청한다"고 발표했다.

 리콜 대상차량 통보는 오는 15일부터 실시되며 시장, 군수, 구청장이 발급한 명령서는 차량 소유자에게 도달하는 즉시 효력이 발생한다.

mink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