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5당 원내대표 "여야정 상설협의체 가동…남북 간 국회 교류 추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16 15:10:5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여야 5당 원내대표와 오찬 간담회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문재인 대통령,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권한대행. 2018.08.16.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은 홍지은 기자 = 여야 5당 원내대표는 16일 여야정 상설협의체를 본격적으로 가동하고 분기별 1회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김성태·바른미래당 김관영·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직무대행은 이날 낮 12시 문대통령과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오찬 회동을 한 후 별도 회동을 가져 3가지 내용을 담은 합의문을 도출했다.

 우선 5당 원내대표는 "국회와 정부 여와 야 사이 생산적협치와 여야정 상설협의체 본격적으로 가동한다. 여야정상설협의체는 분기별 1회개최 원칙 필요시 여야 합의에 따라 개최한다"면서 "다음 협의체는 2019년 예산안 시정연설 이후인 11월에 개최키로 한다"고 합의했다.

 이어 "여야정이 민생과 경제를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하기로 하고 여야는 민생법안과 규제혁신 법안을 조속히 처리한다"면서 "국민안전을 위한 법안, 소상공인 자영업자 저소득층 지원을 위한 법안 혁신성장을 위한 규제혁신법안 등 민생경제를 위한 법안을 8월임시국회에서 처리하자"고 의견을 모았다.

 다만 "규제혁신 관련 법안에 대해서는 정의당은 의견을 달리한다"면서 "최저임금 인상 및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소상공인 자영업자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한 제도개선을 위해 적극 노력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한반도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과 항구적 정착 및 남북교류 협력 위해 여야가 초당적으로 협력하며 3차 남북정상회담 성공적 개최 위해 협력 지원하겠다"며 "남북 사이의 국회, 정당간 교류 적극 추진하며 정부는 이를 지원한다"고 뜻을 모았다.

한편 문 대통령 취임 후 여야 5당 원내대표와의 오찬회동은 지난해 5월1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이뤄진 데 이후 두번째다. 합의문 도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lj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