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현대·기아차, 8년 넘은 노후차량 고객안심 무상 점검 서비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20 08:54:53
출고한 지 8년 지난 차량 대상...모든 차종 가능
전기 배선 확인 등 화재 예방 특별 점검도 제공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민기 기자 = 현대·기아자동차는 출고 후 8년 이상 지난 노후차량을 보유한 고객들을 대상으로 오는 11월까지 전국 서비스 거점에서 '노후차량 고객안심 무상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현대차는 전국 22개 서비스센터와 1400여개 블루핸즈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기아차는 전국 18개 서비스센터와 800여개 오토큐에서 서비스를 실시한다.

 출고 후 8년이 지난 차량을 대상으로 점검이 실시되며 승용차, 레저용차량(RV), 소형상용차량 등 전 차종 고객들은 현대·기아차 서비스 거점을 방문하면 무상 점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현대·기아차는 노후차량 관리의 중요성을 고객들에게 알리고 안전한 차량 운행을 지원하기 위한 예방적 차원에서 이번 서비스를 마련했다.

 오랜 기간 주행한 차량에서는 각종 부품의 노후화와 연결 부품의 경화 등으로 차량 성능 저하, 소음 증가 등이 발생할 수 있어 차량 성능 유지를 위해 지속적인 점검이 필요하다.

 또 오래된 차량의 엔진룸 내부에 있는 먼지와 유착물, 낡은 전기 배선의 합선은 차량 화재로도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안전한 운행을 위해서 정기적인 차량 관리는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

 현대·기아차는 서비스 거점을 방문하는 고객들에게 기본 점검을 포함한 '오일·냉각수 누유 여부', '엔진룸 오염·이물질 제거', '전기 배선 손상 여부' 등 화재 예방을 위한 특별 점검도 실시한다.

 또 점검 서비스를 받은 차량 중 화재 예방을 위한 수리가 필요한 차량에 대해서는 공임비와 부품비 10%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무상점검 서비스를 원하는 고객은 현대·기아차 공식 홈페이지와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가까운 서비스 거점을 확인하고 예약할 수 있다.

mink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