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마약하고 버스운전 100㎞…' 강원경찰청 마약사범 무더기 검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20 10:49:13
【춘천=뉴시스】박종우 기자 = 강원지방경찰청이 필로폰을 상습 투약하고 유통시킨 피의자들을 무더기로 검거했다.

 강원경찰청에 따르면 7월1일부터 시작된 집중 단속 기간 중 8명이 마약 투약, 유통혐의로 검거됐고 이들과 관련된 마약사범 5명도 수사 중이다.

 특히 버스운전기사 A(62)씨는 지난 9일 필로폰을 투약한 후 마약 기운이 채 가시지 않은 12일에 고성군에서 춘천시까지 약 100㎞가까이 운행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마약수사대 조사과정에서 A씨는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몸이 아픈 것을 잊기 위해 필로폰을 투약했다”고 말했다.  

 필로폰을 상습 투약 혐의로 검거된 B(44)씨도 검거 직전까지 경남 진주 지역에서 덤프트럭 기사로 일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필로폰과 같은 향정신성 약물을 복용하고 운전할 경우 중추신경계에 직접 작용하여 판단 능력과 지각능력이 떨어져 자칫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고 판단된다”며 “따라서 운전 종사자 중 마약 투약 전력자들이 있는지 점검하고 오는 9월30일까지 마약사범을 집중단속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강원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에서는 지난 4월부터 7월말까지 양귀비·대마 특별단속 기간을 운영해 마약원료 양귀비를 재배한 C(55)씨와 양귀비 술을 담가 판매한 혐의를 받은 D(52)씨 등 137명을 검거하고 압수한 양귀비 2만1840주를 폐기했다.

 양귀비·대마 등 마약의 원료가 되는 식물을 재배하거나 그 성분을 함유하는 원료․종자․종묘를 소지, 소유한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jongwoo42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