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 > 인터뷰

김학범 감독 "벼랑끝 승부 토너먼트, 뒤에는 낭떠러지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20 23:41:03
associate_pic
【반둥(인도네시아)=뉴시스】최진석 기자 = 20일(현지시각) 인도네시아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조별리그 E조 3차전 대한민국과 키르기스스탄의 경기. 대한민국 김학범 감독이 선수들에게 지시를 하고 있다. 2018.08.20. myjs@newsis.com
【반둥(인도네시아)=뉴시스】 박지혁 기자 = 우여곡절 끝에 토너먼트 진출을 확정한 U-23 남자 축구대표팀 김학범 감독이 조별리그에서의 부진을 떨치고 토너먼트에 모든 것을 쏟겠다고 다짐했다. 

김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0일 오후 9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반둥의 시잘락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E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후반 18분에 터진 손흥민의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승리했다.

지난 17일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71위인 약체 말레이시아와 2차전에서 충격적인 1-2 패배를 당한 한국은 분위기 반전에 성공하며 16강에 안착했다. 2승1패(승점 6)로 승자승 원칙에 따라 말레이시아에 이은 E조 2위가 됐다.

승리는 했지만 내용은 썩 좋지 않았다. 손흥민의 골이 없었다면 또 한 번 망신을 당할뻔 했다. 김 감독은 "상대가 시작부터 많이 내려섰다. 공격 전개에 어려움이 있었다. 부족하지만 앞으로 발전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한국은 23일 F조 1위 이란과 8강행을 놓고 격돌한다. 우리로서는 원치 않았던 대진이다. 김 감독은 "이제 벼랑 끝 승부다. 뒤에는 낭떠러지밖에 없다"면서 "매 경기가 마지막 경기, 매 경기가 결승전이라고 생각하고 치르겠다"고 재차 각오를 다졌다.

-승리 소감

"상대가 시작부터 많이 내려섰다. 공격 전개에 어려움이 있었다. 부족하지만 앞으로 발전해야 하는 부분이다."

-김민재가 16강에 출전 못하는데.

"황현수, 조유민 등이 있기에 그 선수들을 잘 준비시키면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포백으로 바꾼 이유를 설명해달라.

"특별한 이유는 없다. 현지에서 상대를 비교할 때 최적화된 움직임을 보여주는 게 뭐가 좋을까 생각해서 나온 것이다."

-16강부터는 스리백과 포백 중 어떤 전술을 사용할 것인가.

"사실 이란을 아직 분석 안 했다. 이란과 붙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파워 있는 팀이더라. 세분화된 분석이 끝나면 결정할 것이다. 최적화된, 좋은 것을 할 수 있는 게 무엇이냐에 따라서 바뀔 수 있다."

-전체적으로 미드필드진에서 삐걱댔다. 고민 많을 것 같은데.

"우리가 실전 경험이 없다. 예선전을 실전 삼아서 가겠다고 했는데 미드필더 선수들의 공격 연결이 원활하지 않다. 그게 걱정이다. 어떻게 맞추느냐가 관건이다. 공격수들이 원활하다고 하는데 내가 보기에는 그렇지 않다. 공격-미드필더, 미드필더-수비 등 연결 과정에서 조금 문제가 있다."

-토너먼트 각오는.

"이제 벼랑 끝 승부다. 뒤에는 낭떠러지밖에 없다. 선수들도 잘 인지하고 있다. 말레이시아전에서 겪었다. 조별리그였기 때문에 다음이 있었지만 이제는 그런 것이 허락되지 않는 상황이다. 하여간 나와 선수들은 매 경기가 마지막 경기, 매 경기가 결승전이라고 생각하고 치르겠다."

 hjk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