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 > 인터뷰

태극마크 10년만에 첫 金 강영미 "처음이자 마지막일수도 있는 AG"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21 23:21:20
associate_pic
【자카르타(인도네시아)=뉴시스】추상철 기자 = 21일(현지시각)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펜싱 여자 에페 개인전 결승 경기. 대한민국 강영미가 중국의 쑨위원을 상대로 금메달을 따낸 후 기뻐하고 있다. 2018.08.21. scchoo@newsis.com
【자카르타=뉴시스】 박지혁 기자 = "첫 번째 아시안게임 출전이지만 이번이 마지막일 수도 있기 때문에···."

한국 펜싱 여자 에페의 맏언니 강영미(33·광주 서구청)가 자신의 첫 아시안게임 무대에서 값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태극마크를 단 지 10년 만의 쾌거다.

강영미는 2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의 펜싱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펜싱 에페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쑨이원(중국)을 11-7로 꺾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앞서 준결승에서 홍콩의 비비안 콩(홍콩)과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13-12의 극적인 승리를 거뒀기에 우승의 기쁨은 더했다.

associate_pic
【자카르타(인도네시아)=뉴시스】추상철 기자 = 21일(현지시각)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펜싱 여자 에페 개인전 결승 경기. 대한민국 강영미가 중국의 쑨위원을 상대로 금메달을 따낸 후 기뻐하고 있다. 2018.08.21. scchoo@newsis.com
2009년 처음 태극마크를 단 강영미는 우리나이로 서른셋이다. 여자 운동선수로서 적잖은 나이다. 그러나 번번이 국가대표 선발전을 통과하지 못해 종합대회 출전은 2016 리우올림픽에 이어 이번 대회가 전부다.

첫 아시안게임 출전에서 금메달을 따낸 것이다.

강영미는 "감사하다. 정말 금메달은 생각지 않았는데 기쁘고 행복하다. 지금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했다.

associate_pic
【자카르타(인도네시아)=뉴시스】추상철 기자 = 21일(현지시각)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펜싱 여자 에페 개인전 결승 경기. 대한민국 강영미가 중국의 쑨위원을 상대로 금메달을 따낸 후 기뻐하고 있다. 2018.08.21. scchoo@newsis.com
"포기하고 싶었던 순간이 많았지만 선생님들, 동료들, 그리고 엄마 때문에 끝까지 버텼다. 엄마는 나의 정신적 지주다. 가장 큰 힘이 되는 사람이다"며 "엄마가 원래 이기는 것만 좋아했는데 이번에는 '욕심과 부담 갖지 말고 다치지만 말고 최선을 다하라'고 했다"고 전했다.

오랜 국가대표 생활에도 뚜렷한 입상 경력이 없다보니 크게 주목받은 적이 없다.

"국가대표에 들어왔다 나갔다를 반복했다. 첫 아시안게임에서 1등을 할 줄 몰랐다"며 "결승에서 (최)인정을 만났다면 1등이 힘들었을 수도 있는데 인정이 몫까지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동료 최인정을 결승에서 만나지 않은 게 다행인가'라는 물음에는 "사실 아쉬운 게 많다. 어쨌든 둘이 가서 누가 1등을 하든 금메달과 은메달을 땄으면 더더욱 좋았을 것이다"며 "지금 내가 혼자 결승에 와서 1등을 한 것도 좋지만 같이 했다면 훨씬 좋았을 것이다. 아쉽지만 행복하다"고 답했다.

함께 출전한 최인정은 준결승전에서 쑨이원에게 연장 접전 끝에 10-11로 패했다.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강영미는 "이번 아시안게임이 처음이자 마지막일 수도 있다. 결혼을 했고 아기도 가져야 한다. 또 다음 아시안게임까지는 무리라고 생각해서 이렇게 말씀 드린다"고 했다.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때면 강영미는 서른일곱살이다.

associate_pic
【자카르타(인도네시아)=뉴시스】추상철 기자 = 21일(현지시각)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펜싱 여자 에페 개인전 결승 경기. 대한민국 강영미가 중국의 쑨위원을 상대로 금메달을 따낸 후 기뻐하고 있다. 2018.08.21. scchoo@newsis.com
이날 경기장에서는 강영미를 응원하기 위해 자리한 팬과 관계자들이 "영미, 영미!"를 외쳐 눈길을 끌었다. 올해 2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컬링 여자 대표팀의 스킵 김은정이 경기 도중 '김영미'를 외쳐 화제가 됐다.

강영미는 "평창올림픽 이후 사람들이 '영미, 영미'라고 불렀다. 응원으로 경기에서 큰 힘을 얻었다"며 웃었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