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 > 인터뷰

박지수 "北 제일 작은 선수와 친구, 평양냉면 먹어보고 싶다고 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26 16:52:21  |  수정 2018-08-26 21:31:36
associate_pic
【자카르타(인도네시아)=뉴시스】최진석 기자 = 26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농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농구 남북단일팀과 태국의 8강전 경기 하프타임. 박지수가 몸을 풀며 미소짓고 있다. 2018.08.26. myjs@newsis.com
【자카르타=뉴시스】 박지혁 기자 = 여자농구 단일팀의 '마지막 퍼즐' 박지수(20·라스베이거스·198㎝)가 합류했다.

미국여자프로농구(WNBA)에서 뛰는 박지수가 2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의 농구장에서 열린 태국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농구 8강전을 앞두고 대표팀에 가세했다.

경기에 출전하지는 않았지만 스트레칭과 슈팅 등으로 몸을 풀며 예열했다. 전날 밤 늦게 팀에 합류해 처음으로 농구공을 잡은 것이다.

단일팀은 태국에 106-63, 43점차 완승을 거두며 준결승에 진출했다. 박지수는 30일 열리는 대만과의 준결승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처음 만난 북측 선수 로숙영, 장미경, 김혜연과 빨리 친해지는 것이 중요하다.

associate_pic
【자카르타(인도네시아)=뉴시스】최진석 기자 = 26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농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농구 남북단일팀과 태국의 8강전 경기에서 106대63으로 승리를 거둔 단일팀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18.08.26. myjs@newsis.com
박지수는 "여기에 오니 (북측에) 동갑내기 친구가 있더라. 제일 작은 선수(김혜연·171㎝)"라며 "내가 '평양냉면 먹어보고 싶다'고 했더니 '(북에서 한 통일농구대회에) 올 줄 알았는데 안 와서 너무 아쉬웠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가장 작은 선수는 167㎝인 장미경이다)

'북한 선수들이 박지수 선수의 존재를 아느냐'고 물음에는 "(아는지 모르는지) 잘 모르겠다"며 웃었다.

WNBA 일정을 마치고 뒤늦게 합류한 박지수는 단일팀의 '마지막 퍼즐'이다. 높이의 아쉬움을 단숨에 덜었다.

주 득점원 로숙영과의 호흡은 큰 기대를 모은다. 박지수는 "직접 본 것은 (오늘이) 처음이지만 편집된 영상으로 봤다. 스텝과 슛이 정말 좋다"며 "외곽에서도 할 수 있는 선수다. 내가 키가 크기 때문에 골밑을 주문할 것 같은데 나부터 잘해야 할 것 같다. 패스도 잘하고 호흡이 잘 맞을 것 같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자카르타(인도네시아)=뉴시스】최진석 기자 = 26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농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농구 남북단일팀과 태국의 8강전 경기. 김혜연이 패스를 하고 있다. 2018.08.26. myjs@newsis.com
단일팀은 대만과의 준결승에서 설욕을 노린다. 조별리그에서 연장 끝에 85-87로 석패했다.

박지수는 "준결승 상대가 중국인 줄 알았는데 대만이라 더 해볼만 하다. 지금까지 많이 해봤던 선수들이다"며 크게 문제될 게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감독님이 (오후에) 이런저런 패턴을 알려준다고 했다"는 박지수는 "한국에서 정규시즌이었다면 40분을 뛰는 체력이 있었을 것이지만 지금 체력이 완전한 상태가 아니라 어느 정도까지 뛸 수 있을지 확답을 못 하겠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도 "코트에 있는 시간만큼은 티내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associate_pic
한편, 대회 조직위원회는 공식 홈페이지는 박지수의 신장을 160㎝으로 잘못 표기했다. 여전히 수정하지 않았다. 박지수는 "진짜냐"며 "나는 좋다. 항상 사람들에게 작게 말하고 다닌다. 170㎝라고 농담하고 다닌다. 나는 (작은 게) 좋은데 팬들은 어이없다고 생각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웃어넘겼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