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 > 인터뷰

단일팀에 박지수 있다···"대만 196㎝ 센터? 위력적이지 못하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26 17:11:45  |  수정 2018-08-26 21:31:14
30일 대만과 준결승 격돌
"조별리그에서 대만에 얻어맞은 게 약 됐다"
associate_pic
【자카르타(인도네시아)=뉴시스】최진석 기자 = 26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농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농구 남북단일팀과 태국의 8강전 경기. 박지수(왼쪽)가 강이슬, 김소담(가운데)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8.08.26. myjs@newsis.com
【자카르타=뉴시스】 박지혁 기자 = 여자농구 남북 단일팀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준결승에 진출했다.

이문규 감독이 이끄는 단일팀은 2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의 농구장에서 열린 태국과의 대회 여자농구 8강전에서 손쉽게 106-63, 43점차 대승을 거뒀다.

준결승 상대는 대만이다. 단일팀은 조별리그에서 대만을 만나 연장 접전 끝에 85-87로 석패했다. 설욕할 기회다.

이 감독은 "오늘 경기를 사실 소감이랄 게 없다. 약한 팀이기 때문에 최소한 땀을 흘리는 연습을 하고 중요한 대만전을 하려고 한다. 이번에는 실수 없이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우리 선수들이 조별리그 대만전에서 사실 한 대 얻어맞는 게 약이 됐다. 패스와 속공이 매우 빨라졌다"고 전했다.

associate_pic
【자카르타(인도네시아)=뉴시스】최진석 기자 = 26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농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농구 남북단일팀과 태국의 8강전 경기. 이문규 감독이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2018.08.26. myjs@newsis.com
미국여자프로농구(WNBA)에서 뛰는 박지수(라스베이거스)의 합류는 단일팀에게 큰 힘이다. 198㎝의 높이를 활용해 제공권 농구를 펼칠 수 있다. 수비와 리바운드에서도 긍정적이다.

박지수는 WNBA 소속팀 일정을 마친 뒤 한국을 들러 전날 자카르타에 도착했다.

이 감독은 "오늘 아침에 처음 봤다. 오후에 포메이션과 전술에 대해 미팅을 하고 내일부터 본격적인 연습을 시작할 예정이다"며 "바로 투입하기보다는 추이를 보고 투입을 결정할 것이다"고 답했다.

단일팀과 대만의 준결승은 30일 열린다. 대만은 장신 센터 바오 시레(196㎝)를 보유했다. 박지수가 대적할 것으로 보인다.

associate_pic
이 감독은 "그 선수는 조별리그에서 10분도 못 뛰고 나갔다. 위력적이지 못하다"며 "(박)지수가 들어가면 그 이상의 위력을 발휘할 것이다. 로포스트 공격을 시키면서 외곽 슈팅을 노리는 전략을 가져갈 생각이다"고 밝혔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