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 > 인터뷰

여자양궁 단체전 金 "마음고생 극심, 어떤 메달보다 값지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27 13:37:33  |  수정 2018-08-27 15:27:50
associate_pic
【자카르타(인도네시아)=뉴시스】추상철 기자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양궁 리커브 여자 단체 결승 경기가 열린 27일(현지시각) 오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양궁경기장에서 대만을 꺾고 금메달을 딴 대한민국(장혜진, 강채영, 이은경) 대표팀이 기뻐하고 있다.  2018.08.27. scchoo@newsis.com
【자카르타=뉴시스】 문성대 기자 = 한국 여자 양궁 선수들이 천신만고 끝에 금메달을 따낸 후 눈물을 흘렸다. '양궁=금메달'이라는 부담 속에서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이은경(21·순천시청), 강채영(22·경희대), 장혜진(31·LH)으로 구성된 여자 양궁 대표팀은 2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양궁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양궁 리커브 여자 단체 결승전에서 대만을 세트 스코어 5-3(55-53 53-55 58-58 54-53)으로 꺾었다.

한국 여자 양궁은 1998년 방콕대회부터 이 종목 6연패에 성공했다. 개인전과 혼성전에서 모두 금메달 획득에 실패한 세계랭킹 1위 장혜진은 부담을 딛고 동생들과 금메달을 합작했다. 강채영과 이은경은 개인 첫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노골드로 애를 태운 여자 양궁 선수들은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딴 후 모두 눈물을 보였다.

associate_pic
【자카르타(인도네시아)=뉴시스】추상철 기자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양궁 리커브 여자 단체 결승 경기가 열린 27일(현지시각) 오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양궁경기장에서 대한민국(장혜진, 강채영, 이은경) 대표팀 장혜진이 조준하고 있다.  2018.08.27. scchoo@newsis.com
장혜진은 "어렵게 왔고 선수들이 한마음을 모아서 어떤 메달보다 값진 것 같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후배들이 나를 믿고 잘 따라와줘서 고맙다"고 밝혔다.

장혜진은 마음고생이 심했고 힘들게 얻은 메달이어서 리우올림픽 2관왕만큼이나 값진 메달이라고 평가했다.

이은경은 "어려웠는데 이겨냈다. 혜진 언니가 마지막 발 10점을 쏴주서 너무 고맙다. 우리가 고생했던 것만큼 좋은 성적을 내서 너무 값진 메달"이라며 감격스러워했다.

강채영은 "너무 기쁘고, 처음 대회 출전해서..."라며 눈물을 흘리면서 말을 잇지 못했다.

장혜진은 마지막 10점을 쏜 것에 대해 "그 마지막 한 발에 많은 생각이 들었고, 10점을 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저 뿐만 아니라 양궁을 응원해주는 모든 분들이 있고, 지켜봐 주는만큼 양궁을 사랑해 주는 모든 사람들에게 마음과 염원을 담아서 혼신의 힘을 담아서 쐈는데 그게 먹혔는지 10점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개인전과 혼성전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인 장혜진은 단체전을 통해 마음의 짐을 덜었다.

장혜진은 "힘들었지만 어려운 상황에서 동생들이 끝까지 나를 믿어주고 단체전에서 잘 따라와줘서 고맙다. 제일 힘든 건 내가 못 쏴서 양궁을 사랑하는 분들을 실망시키는게, 마음에 상처가 가장 컸고 한국 양궁을 믿고 있었을텐데 저로 인해서 무너진 거 같아 가장 힘들었다. 단체전에서 값진 메달로 위로를 받아서 좋다. 이번 대회를 통해서 한국 양궁에 또다른 도약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앞선 경기와 이날 단체전도 비교했다. "양궁 선수들은 매일 똑같이 쏜다고 해도 자세, 감각이 매일 다르다. 그걸 일정하게 유지하기 위해서 매일 400~500발 연습을 한다. 그런데 (앞선 경기에서는) 자세 포인트가 확신이 없어서 제대로 못 풀었다는 것에 대해서 내 자신에게 실망스럽다. 단체전에서 포인트를 잡아가면서 확신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은경은 "나보다 더 팀원들을 믿기 때문에 개인전보다 덜 긴장이 된다. 서로 서로 믿어서 그만큼 좋은 결과가 나온 거 같다"고 전했다.

sdm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