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 > 인터뷰

김학범 감독 눈물 "힘든 경기, 선수들 잘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27 21:44:50
베트남-시리아 8강전 승자와 29일 준결승 대결
베트남 박항서 감독에게 "준결승에서 기다리고 있겠다"
associate_pic
【브카시(인도네시아)=뉴시스】최진석 기자 = 27일(현지시각) 오후 인도네시아 브카시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8강전 대한민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 한국 김학범 감독이 황의조가 두 번째골 뒤 선수들에게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Canon EOS-1D X Mark Ⅱ EF200-400 f4.5-5.6 IS Ⅱ USM ISO 1600, 셔터 1/1600, 조리개 4) 2018.08.27.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권혁진 기자 = 한없이 강하게만 보였던 김학범 감독이 선수들의 투혼에 끝내 눈물을 흘렸다.

김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27일 오후 6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브카시의 패트리어트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우즈베키스탄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남자 8강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해트트릭과 연장 후반에 터진 황희찬(잘츠부르크)의 결승골을 앞세워 4-3으로 승리했다.

한국은 2-1로 앞선 후반 초반 연속골을 얻어 맞고 역전을 허용했다. 하지만 선수들은 위기의 순간 하나로 똘똘 뭉쳤고, 황의조가 진가를 발휘하면서 어렵게 벼랑 끝에서 탈출했다.

경기 후 중계방송사 인터뷰에 응한 김 감독은 “선수들이 잘해줬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미 눈시울을 잔뜩 붉어진 상태였다. 그는 “너무 힘들게 올라왔다”는 말과 함께 더 이상 인터뷰를 진행하기 어렵다는 신호를 보냈다.

김 감독은 이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힘든 경기였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뛰어서 승리를 쟁취한 선수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싶다"고 했다.

associate_pic
【브카시(인도네시아)=뉴시스】최진석 기자 = 27일(현지시각) 오후 인도네시아 브카시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8강전 대한민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 한국 김학범 감독이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Canon EOS-1D X Mark Ⅱ EF100-400 f4.5-5.6 IS Ⅱ USM ISO 1600, 셔터 1/250, 조리개 16) 2018.08.27. myjs@newsis.com
3-3으로 팽팽한 연장 후반 12분 황희찬이 페널티킥을 앞두고 그라운드는 긴장감으로 가득했다. 손흥민(토트넘)은 등을 돌려 일부러 페널티킥 장면을 보지 않았다.

김 감독은 "(손)흥민이가 황희찬이 찰 때 안 본 것은 그만큼 간절했기 때문이다"고 했다.

다음 상대는 베트남-시리아의 8강전 승자다. 29일 준결승에서 붙는다. 베트남의 준결승 진출 여부가 흥미롭다. 베트남은 박항서 감독이 이끌고 있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기다리고 있겠다. 박항서 감독님이 정말 대단하다. 좋은 팀을 만들었다"며 "안정적으로 운영하는 모습이 보인다. (준결승에서 만난다면) 흥미로운 경기가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더했다.

associate_pic
【브카시(인도네시아)=뉴시스】최진석 기자 = 27일(현지시각) 오후 인도네시아 브카시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8강전 대한민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 한국 김학범 감독이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Canon EOS-1D X Mark Ⅱ EF100-400 f4.5-5.6 IS Ⅱ USM ISO 1600, 셔터 1/2000, 조리개 6.3) 2018.08.27. myjs@newsis.com
두 팀 중 어디가 상대하기 편하냐는 질문에는 "어디가 오든 우리는 처음에 가진 마음대로 준비할 것이다"고 했다.

이란과의 16강전에서 무릎을 다쳐 결장한 골키퍼 조현우(대구)에 대해선 "누가 나와도 우리 선수는 다 잘할 것이다. 누가 불안하다고 말할 수 없다"며 "조현우가 나와도, 송범근이 나와도 우리 골문을 충실하게 지킬 것이다. 선수와 나 사이에 믿음이 있다. 누가 나와도 잘해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hjk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