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 > 인터뷰

이승우 "결승전하러 온 우리팀, 모든 선수 잘 준비하겠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29 22:05:06
associate_pic
【치비농(인도네시아)=뉴시스】최진석 기자 = 29일(현지시각) 오후 인도네시아 치비농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대한민국과 베트남의 경기. 대한민국 이승우가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Canon EOS-1D X Mark Ⅱ EF200-400 f4 IS Ⅱ USM ISO 3200, 셔터 1/1000 조리개 7.1) 2018.08.29.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목표했던 결승에 올라서 너무 기쁘다."

이승우(20·헬라스 베로나)가 29일(한국시간) 인도네시어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베트남과의 4강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렸다.

한국은 3-1로 베트남을 꺾고 4강에 진출, 아시안게임 2연패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이승우는 동료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모든 선수가 90분 동안 최선을 다했고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뛰어줘 감사하다."

associate_pic
【치비농(인도네시아)=뉴시스】최진석 기자 = 29일(현지시각) 오후 인도네시아 치비농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대한민국과 베트남의 경기. 대한민국 이승우가 베트남 수비와 공 다툼을 벌이다 차이고 있다. (Canon EOS-1D X Mark Ⅱ EF200-400 f4 IS Ⅱ USM ISO 3200, 셔터 1/1250 조리개 7.1) 2018.08.29. myjs@newsis.com
이날 경기는 '학범슨' 김학범 감독과 '쌀딩크' 박항서 감독의 맞대결로 관심을 모았다.

이승우는 "모든 선수가 경기 전 미팅을 통해서 한 말이 있다. 베트남 박항서 감독이 한국 사람이라 특별한 경기였다. 그래도 오늘만큼은 감독님을 위해 다같이 뛰고 싶었다"고 전했다.

베트남과의 준결승전은 이승우의 이번 대회 두번째 선발 출장이다. "경기에 뛰고 안 뛰고는 감독님이 결정하는 것이다.선수 20명은 모두 준비를 해야 한다"며 "필드에 들어가서 감독님이 주문하는 플레이에만 맞춰 경기하려고 한다"고 답했다. 

associate_pic
【치비농(인도네시아)=뉴시스】최진석 기자 = 29일(현지시각) 오후 인도네시아 치비농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대한민국과 베트남의 경기. 대한민국 이승우가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Canon EOS-1D X Mark Ⅱ EF200-400 f4 IS Ⅱ USM ISO 3200, 셔터 1/1000 조리개 7.1) 2018.08.29. myjs@newsis.com
"우리가 이 대회를 준비하면서 높은 목표를 잡고 왔고, 예선만 보고 온 팀이 아니기 때문에 예선에서 말레이시아에게 졌을 때 많은 점을 깨달았다. 더 높은 곳을 향하는 팀이라 그 경기로 인해 달라진 것 없어 준비해왔던 것을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이승우는 "우리는 결승전을 하러 온 팀"이라며 "모든 선수가 이 한 경기만 보고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ks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