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교사가 고1 여학생과 성관계 파문…'성적조작' 의혹까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30 15:30:55  |  수정 2018-08-31 15:01:17
여학생 부모 측 "성적착취 대상 삼았다" 분노
해당 교사 "강제성 없는 애정관계였다" 해명
【광주=뉴시스】맹대환 기자 = 광주시에서 고등학교 현직 교사가 한 부모 가정의 1학년 여학생과 수 회에 걸쳐 성관계를 맺어 온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해당 교사는 여학생과 관계를 지속하려는 목적으로 환심을 사기 위해 성적을 고쳐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으며, 여학생 집 인근 원룸에서 함께 만나 온 것으로 밝혀져 파장이 일고 있다.

 30일 광주 모 고등학교 등에 따르면 기간제교사인 이 학교 1학년 담임교사 A(36)씨가 다른 반 여학생인 B(16)양과 불미스런 관계를 맺어 온 것을 시인함에 따라 지난 27일 계약해지하고 경찰에 고발했다.

 A씨는 B양과 수 차례에 걸쳐 성관계를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실은 B양이 지난 주말 광주에 사는 할머니 집에서 자겠다고 한 거짓말이 들통나면서 밝혀졌다.

 B양은 어머니의 추궁에 지난 25일 A씨의 차량을 타고 서울로 가 유명 아이돌그룹의 공연을 관람한 뒤 호텔에서 동숙했다고 털어놨다.

 A씨는 학기가 시작되고 다른 반 학생인 B양과 친밀감을 쌓게되자 6월께부터 자신의 차량으로 드라이브를 하면서 손을 잡거나 입맞춤을 하는 등 신체접촉을 했다.

 이후 성관계를 맺은 후에는 차량은 물론 아예 B양의 집 인근의 원룸에서 수시로 만났다. 첫 성관계 시도때에는 B양이 거부해 이뤄지지 않았다.

 A씨는 성관계 장면을 휴대전화로 촬영까지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B양은 "A씨가 1학기 기말고사 한 과목의 답안지를 돌려주고 틀린 문제를 고치게 해 줬다"고 가족에게 말했다. B양은 1학기 기말고사 과목 중 이 과목만 유일하게 1등급을 맞았다.

 해당 학교는 정확한 사실 확인도 하지 않은 채 A교사에 대해 계약해지했으며, 성적 조작은 없었다고 밝혔다.

 광주시교육청은 해당 학교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으며, 경찰도 A씨를 성추행 등의 혐의로 입건해 조만간 소환할 예정이다.

 B양 가족은 "A씨는 아이의 부모 이혼으로 가정환경이 좋지 않은 점을 이용해 친밀도를 높인 후 무장해제시키고 성적 착취대상으로 삼았다"며 "억장이 무너진다"고 말했다.

 A씨는 "B양과의 관계에 대한 처벌과 비난은 감수하겠지만 성관계에 강제성은 없었고 애정관계에 따른 것이다"고 해명했다.

 mdhnew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