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쌍용차, 2019 티볼리 브랜드 출시…'높은 자유도' 매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02 10:00:00
신규 커스터마이징 아이템으로 더 다양해져
오렌지팝·실키화이트펄 신규 컬러 선보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쌍용자동차가 새로운 디자인 아이템과 외관 컬러로 더욱 자유도가 높아진 2019년형 티볼리(티볼리 아머·에어)를 선보인다.

 31일 쌍용차에 따르면 2019년형 티볼리는 생동감과 젊음, 유저의 에너지를 상징하는 '오렌지팝'과 세련된 '실키화이트펄' 등 신규 외관 컬러가 도입됐다. 새롭게 디자인한 16인치 알로이휠에 더해 크롬몰딩을 신규 적용한 리어범퍼는 하단부 디자인까지 함께 변화를 줬다.

 후드와 펜더, 도어 가니시 3가지 신규 디자인을 추가해 커스터마이징을 통해 '나만의 티볼리'를 꾸밀 수 있는 자유도가 높아졌다. 키를 소지하고 일정 거리 이상 멀어지면 자동으로 도어가 잠기는 오토클로징 도어도 적용됐다.

 실내는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부츠타입 변속레버를 신규 적용했으며 5~30km/h 범위에서 속도를 변경할 수 있는 경사로저속주행장치(HDC)가 신규 적용돼 오프로드 주행성을 향상시켰다.

 쌍용차는 2019년형 모델을 출시하면서 스페셜모델인 기어Ⅱ 두 가지 모델(드라이빙·스타일링)을 통합하고 새로운 이름으로 거듭난 기어 플러스도 선보였다.

 쌍용차는 '나만의 티볼리'를 통해 개성을 표현하는 유저 특성을 표현한 'I am ME, I am TIVOLI'를 메인카피로 내세운 TV광고를 비롯해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업그레이드된 제품을 알려 나갈 계획이다.

 pj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