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 > 인터뷰

김재환·손아섭, 이왕이면 대만···"불타는 전투력 보여주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31 20:04:41
associate_pic
【자카르타(인도네시아)=뉴시스】최진석 기자 =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게로라 붕 카르노 스타디움(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슈퍼라운드 중국과 대한민국의 경기. 한국 1회말 1사 1,3루 1루주자 김재환이 박병호의 내야 땅볼 때 득점을 올리고 있다. (Canon EOS-1D X Mark Ⅱ EF200-400 f4 IS Ⅱ USM ISO 800, 셔터 1/1000 조리개 8) 2018.08.31. myjs@newsis.com
【자카르타=뉴시스】 문성대 기자 = 김재한(30)과 손아섭(30)이 대만과의 재대결을 한 목소리로 별렀다.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중국과의 슈퍼라운드 두 번째 경기에서 10-1로 승리했다.

예선 첫 경기에서 대만에 충격적인 패배를 당한 한국은 인도네시아, 홍콩을 연파하고 슈퍼라운드에 진출했다. 슈퍼라운드 첫 경기에서 일본을 물리친 한국은 중국마저 제압, 결승에 올랐다.

한국은 9월1일 금메달을 놓고 일본 또는 대만과 일전을 치른다.

이날 김재환은 4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고, 손아섭은 타격 슬럼프를 탈출하며 4타수 3안타 2타점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김재환은 "한국팀이 당연히 결승에 올라갈 거라고 생각을 했고 좋은 결과를 내자고 '으쌰으쌰' 했다. 조금 아쉬운 부분이 있었다. 첫 경기가 상당히 아쉬웠다. 다시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선수들 모두 하나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생소한 투수들, 스트라이크 존에 대해서는 "일단 많이 보는 게 좋은 방법이다. 적극적으로 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associate_pic
【자카르타(인도네시아)=뉴시스】최진석 기자 =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게로라 붕 카르노 스타디움(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슈퍼라운드 중국과 대한민국의 경기. 한국 4회말 2사 1루 손아섭이 1타점 안타를 치고 있다. (Canon EOS-1D X Mark Ⅱ EF200-400 f4 IS Ⅱ USM ISO 800, 셔터 1/1000 조리개 5.6) 2018.08.31. myjs@newsis.com
손아섭은 "계속 안타가 안 나와서 부담감이 컸다. 오늘을 계기로 해서 내일은 조금 더 편하게 경기에 임할 수 있을 거 같다"고 말했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고, 후배들 보기에도 미안했다. 경기가 끝난 상황이 아니어서 자책하기보다 오늘 경기, 가장 중요한 결승전이 남아 있었기 때문에 좋게 생각하려고 했다. 내일 마무리를 잘해서 해피엔딩으로 끝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이다.

몸상태에 대해서는 "경기를 하는 데는 전혀 지장이 없다. 단지 결과가 안 좋다보니까 주위에서 걱정을 많이 했다"며 "오늘 타격 밸런스 부분에서는 (이전 경기와) 큰 차이가 없다. 아무래도 첫 타석에서 안타가 나오니까 심리적으로 다음 타석에 편하게 임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제일 중요한 건 내일 결승전이다. 모든 이유를 불문하고 내일 야구장에서 보여줘야 할 것이다"며 투지를 드러냈다.

두 선수는 빠듯한 경기 일정과 낯선 환경에 적응하는 비결도 전했다.

김재환은 "우리팀만 그런 게 아니다. 프로 선수이니 스스로 몸 관리를 잘해야한다"고 말했다.손아섭은 "힘들긴 힘들었지만, 우리에게만 주어진 상황이 아니다. 모든 국가가 다 똑같은 상황이다. 어느 팀이 빨리 야구장 등 모든 환경에 적응하느냐의 문제"라고 설명했다.

김재환과 손아섭은 결승전에 임하는 각오도 밝혔다.

김재환은 "결승전에서는 모든 선수들이 힘을 합쳐서 점수를 많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선동열 감독의 대만전 재대결 발언에 대해서는 "우리 선수들도 마찬가지다. 그 때는 정말 분했다"면서 당시의 참패를 떠올리며 말을 잇지 못했다.

손아섭은 "대만이 올라오든, 일본이 올라오든 무조건 이겨야한다고 생각한다. 이왕이면 대만이 올라오는 게 전투력을 불태울 수 있는 계기가 되지 않나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sdm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