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두테르테 또 막말… "예뻐서 성폭행당한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01 11:17:10
"아름다운 여성이 많으면 성폭행 사건도 많기 마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성적인 내용의 농담과 막말로 여러 차례 구설에 올랐던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여성이 예뻐서 성폭행당한다"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1일 필리핀 일간 필리핀 스타 등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세부섬에 있는 만다웨에서 연설하던 도중 "다바오시에서 성폭행 사건이 많이 일어난다고 들었다. 아름다운 여성이 많으면 성폭행 사건도 많이 일어나기 마련"이라고 말했다.

 이 발언은 두테르테가 시장으로 재직하던 다바오시에서 범죄를 뿌리뽑았다는 주장을 펴는 과정에서 나왔다. 그는 그러면서 “현재 다바오시는 가장 안전한 곳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여성인권단체 등은 대통령의 이런 발언이 성폭력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심어줄 우려가 있다며 강력히 비난하고 나섰다.

 논란이 커지자 필리핀 대통령궁은 두테르테 대통령의 관련 발언은 농담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해리 로크 대통령궁 대변인은 "대통령이 농담으로 한 발언을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말아달라"고 밝혔다.

 한편 두테르테 대통령은 평소 성적인 농담을 서슴지 않았으며 그 정도가 지나쳐 구설에 오른 적이 한두 번이 아니다.

 대통령 후보였던 지난 2016년 4월에는 유세장에서 1989년 다바오에서 발생한 교도소 폭동사건 때 수감자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하고 살해된 호주 여성 선교사에 대해 "그녀는 아름다웠다. 시장인 내가 먼저 해야 했는데"고 말해 파문을 일으켰다.

 2017년 5월 계엄령 선포지역인 남부 민다나오 섬에서 '이슬람국가'(IS) 추종 반군 소탕에 투입된 장병들을 위문하면서 계엄령 지역에서 군인들에게 여성을 성폭행해도 좋다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월에는 필리핀 관광 증진을 위해 처녀를 제공한다는 발언을 해 빈축을 샀고, 지난 6월 방한했을때는 필리핀 교민 행사에서 한 여성에게 책을 선물하는 대가로 입술에 키스를 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