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최태원 SK 회장 차녀 민정씨, 中 투자회사 입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03 08:47:18
최민정씨, 中 홍이투자 입사...10위권 업체
지난해 11월 전역후 중국에 머물며 진로고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희 기자 =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둘째 딸 최민정(28)씨가 최근 중국의 한 투자 회사에 입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벌가 딸로선 드물게 장교로 입대했던 최씨는 이번에는 SK그룹이 아닌 해외 회사에 취업을 화제에 오르고 있다.

 3일 재계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 7월 중국 투자회사인 홍이투자(Hony Capital)에 입사해 글로벌 인수합병(M&A) 팀에서 근무 중이다.

 홍이투자는 업계에서 10위권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중국 최대 PC 제조사 레노버의 최대주주인 레전드홀딩스의 자회사다. 에너지와 IT, 소비재 등 다양한 분야에 투자를 하고 있다.

 최 씨는 지난해 11월 해군장교에서 전역한 후 중국에 머물머 거취를 고민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최 씨가 오랜 중국 유학생활을 경험한 것도 입사의 배경으로 보인다.

 그는 중국 인민대 부속 중·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베이징 경영대에서 M&A, 투자분석을 전공했다.

 그는 베이징대학 재학 대학 시절 장학금이나 아르바이트로 학비와 생활비를 충당했을 정도로 자립심이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등학교 재학 때 중국인 학우들과 한·중 문화교류 동아리를 만든 최씨는 대학생 때 비정부기구(NGO)를 설립하는 등 열정적인 성격으로 알려졌다.

 그는 해군 장교 지원을 스스로 결심한 뒤 가족들을 설득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 장성 출신인 노태우 전 대통령의 외손녀라는 점에서 할아버지의 영향을 받았다는 이야기도 있다. 재벌가 자녀가 장교로 복무한 것은 최 소위가 처음이다.

 재벌가 자제들이 어린 나이에 고위 임원을 맡아 경영수업을 받는 것과 달리 여성으로서 군 장교를 지원한 것 자체가 이례적인데다, 자제들의 병역 면제가 논란이 되는 상황에서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한 사례라는 평가를 받았다.

 최씨는 임관 직후 3개월 동안 초등군사반·보직정 교육을 받은 후 2015년 청해부대 19진에 소속돼 아덴만에 파견된 데 이어 작년에는 서해 최전방 북방한계선(NLL)을 방어하는 부대에서 임무를 수행했다.

 한편, 최씨의 언니인 윤정(29)씨는 지난해 6월 SK의 자회사인 SK바이오팜에 수시채용으로 입사했으며, 경영전략실 산하 전략팀에서 선임매니저(대리급)로 근무를 하고 있다.

 SK바이오팜은 SK그룹의 바이오·제약 사업을 이끌고 있는 계열사 중 한 곳이다. SK그룹은 바이오·제약 사업을 5대 핵심 성장 사업 중 하나로 선정해 주력 사업으로 키우고 있다.

 전략팀은 SK바이오팜의 성장 전략을 세우고 신약 개발 포트폴리오 및 성과를 관리하는 곳으로, 최씨의 전공과 업무경력과도 연관이 있다.

 최씨는 2008년 미국 시카고대학교에 입학해 생물학을 전공했으며, 시카고대 뇌과학 연구소에서도 연구원으로 2년간 근무한 전력이 있다. 또 미국 하버드대 물리화학 연구소와 국내 한 제약회사에서 인턴으로 근무하기도 했다. 국내에서는 글로벌 경영컨설팅 기업인 베인&컴퍼니에서 근무하다가 지난 1월 퇴사했다.

 2paper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