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경남

김경수 경남지사 "소신 갖고 적극 행정 펼쳐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03 16:57:24
취임 후 첫 '직원 소통의 날' 행사서 강력 주문
"하지 말라는 법령 근거 없으면 해도 괜찮아”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 3일 경남도청 대강당에서 김경수 도지사 취임 후 처음 열린 '직원 소통의 날' 행사에서 김 지사가 적극적인 행정을 펼쳐 달라고 당부하고 있다.2018.09.03.(사진=경남도 제공) photo@newsis.com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3일 취임 후 첫 '직원 소통의 날' 행사에서 소신 있게 적극적인 행정을 펼쳐 달라고 주문했다.

김 지사는 이날 도청 대강당에서 직원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소통 행사에서 "새로운 사업을 할 때 하지 말라는 법의 근거가 없으면 해도 괜찮은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당부했다.

김 지사는 "지난달 30일 청와대에서 진행된 시·도지사 간담회 중 이낙연 국무총리 역시 같은 취지의 적극 행정을 주문했다"면서 "적극 행정 면책제도를 최대한 활용해서 설사 실수가 있더라도 적극적인 시도를 높이 평가하는 시스템을 만들 것"을 지시했다.

이어 사회복지 전문가인 강위원 복지국가소사이어티 공동대표는 '공직자, 세상을 바꾸는 힘!'이라는 주제로 특강을 했다.

강 대표는 행정 일선에서 공직자의 적극적인 역할이 주민공동체 복원으로 이어진 사례를 소개하고, 업무 수행에 자긍심을 가지라고 강조했다.

그는 "공동체는 탁월한 개인보다 언제나 지혜롭다"면서 "우리 사회의 가치가 개인에서 공동체로, 계몽에서 경청으로, 국가에서 마을로, 독점에서 나눔으로 변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혁신의 3요소로 창의, 협동, 융합을 들며, 경남의 경제·사회·도정 혁신을 지지했다.

마무리 발언에 나선 김경수 지사는 "취임하자마자 태풍, 폭염, 집중호우 등 재난대응과 개인적 사정으로 이렇게 직원 여러분과 함께 하는 자리가 늦어진 것에 송구하다. 직원 여러분이 즐겁고 행복해야 도민도 행복하다"며 근무 여건 개선을 약속했다.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 3일 경남도청 대강당에서 김경수 도지사 취임 후 처음 열린 '직원 소통의 날' 행사에서 김 지사가 적극적인 행정을 펼쳐 달라고 당부하고 있다.2018.09.03.(사진=경남도 제공) photo@newsis.com
이어 김 지사는 이날 강위원 대표가 제안한 ‘퇴직 공무원 책 출판’에 대해 공감을 표했다.

그는 "동네 어르신 한 분이 돌아가시면 그 마을의 도서관 한 개가 없어지는 것과 같다는 말이 있다"면서 "(공직자가) 퇴임하면 그분이 쌓았던 경험을 그대로 어떻게 전수 받을까 하는 게 고민이었는데, 좋은 방법인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도민에게 지원은 하되 간섭하지 않는, 그러나 끝까지 책임은 행정이 지는 도정이 우리 아이들에게 행복한 경남을 물려줄 수 있는 길"이라며, "공직자 여러분과 함께 반드시 새로운 경남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직원 소통의 날’ 행사는 다소 무겁고 딱딱했던 조회를 직원 간 소통과 격려의 장으로 만들겠다는 김경수 도지사의 의지에 따라, 도청 동아리를 소개하는 등 새로운 방식으로 기획했다.

 hj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