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혼자 사는 여성 성폭행 시도하다 무차별 폭행한 배달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03 17:18:48
비명 듣고 달려온 인근 주민 2명도 마구 때려
associate_pic
【뉴시스】그래픽 전진우 기자 (뉴시스DB)
【서울=뉴시스】남빛나라 기자 = 여성 홀로 사는 집에 침입해 성폭행을 시도하려다 해당 여성과 이웃 주민 등을 마구 때린 30대 남성이 경찰에 구속됐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살인미수, 상해, 주거침입 등 혐의로 배달원 양모(38)씨를 구속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양씨는 지난달 31일 오전 7시께 영등포구 한 주택에 무단으로 들어가 자고 있는 A씨를 성폭행하려고 했다. 양씨는 A씨가 저항하자 A씨를 때리고 A씨의 비명을 듣고 달려온 주민 B(65)씨와 B씨의 딸 C(40)씨를 심하게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B씨가 당한 폭행 정도가 심각한 것으로 보고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했다. B씨의 생명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양씨는 범행 당시 술에 취한 상태였으며 경찰 조사에서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취지의 진술로 일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out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