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브라질 박물관 화재로 1만2000년 전 女두개골 '루지아' 소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04 09:41:19
'최초의 브라질인'로 불리며 국민적 사랑받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 위치한 대형 국립박물관에서 2일(현지시간) 화재가 발생해 200여년의 역사를 지닌 건물이 거의 전소되고, 2000만점에 달하는 유물 상당수가 소실됐다. 사진은 이 박물관의 대표 소장품인 1만2000년 인간 해골 '루지아'. 아메리카 대륙에서 가장 오래된 인간 두개골이다. <사진출처:브라질 국립박물관>2018.09.03

【서울=뉴시스】 오애리 기자 =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소재 국립박물관에서 발생한 대화재로 1만2000년전 인간 두개골인 '루지아'가 소실됐다고 AFP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루지아'는 2000만 점에 달하는 박물관의 소장품들 중 얼굴 격인 유물로,  '최초의 브라질인'이란 애칭으로 불리기도 했다.

 이 여성 유골은 브라질 동남부 미나스제나이스주 벨루오리존치 외곽에서 지난 1975년에 발굴됐다.유골은 약 20년 간 보관돼 있다가 1990년대 중반에야 과학자들에 의해 미주 대륙에서 가장 오래 된 화석으로 판명됐다. 학계에서는 아프리카에서 발견된 320만년 된 유명한 유골 '루시'에 경의를 표하기 위해 이 여성유골에 '루지아'란 이름을 붙여줬다.
 
국립역사예술유산위원회의 카티아 보게아 위원장은 3일 현지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 파울루에 "루지아가 불에 타 죽었다"고 밝혔다.

브라질 국립역사박관물관의 파울루 크나우스 관장은 AFP통신 역시 "루지아의 소실은 문명에 관심있는 모든 사람들에겐 값을 따질 수없는 것"이라고 애통해했다.

루지아 유골이 불에 타 사라지면서, 이제 루지아는 영국 맨체스터대 연구팀이 두개골을 기반으로 복원해낸 얼굴 모형으로만 남게 됐다고 AFP통신은 지적했다.

 aer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