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박항서 “애국가에 예 갖추는 것 당연, 베트남 국가도 마찬가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06 09:52:34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김진아 기자 = 박항서 베트남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이 6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박 감독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베트남 축구 4강 신화를 달성했다. 2018.09.06. bluesoda@newsis.com
【인천공항=뉴시스】권혁진 기자 = 부임 후 만 1년도 채 안 돼 베트남의 국민영웅으로 떠오른 베트남 축구대표팀의 박항서(59) 감독은 만족하지 않았다. 자신이 모신 거스 히딩크(72) 감독과 마찬가지다.
 
갑작스레 높아진 관심과 더 좋은 성적을 내야한다는 현실을 부담스러워하면서도 또 다른 성공을 갈망했다.

박 감독이 6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보름 가량 국내에 체류할 예정인 박 감독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치르면서 쌓인 피로를 풀고 가족, 지인들과 시간을 보낸다.

인천공항에는 이른 아침에도 50여명의 취재진이 몰려 박 감독의 달라진 위상을 입증했다. 여행객들도 발걸음을 멈추고 금의환향한 박 감독을 카메라에 담았다. 박 감독은 “특별히 한 것도 없는데 일찍부터 반갑게 맞이해주셔서 감사하다. 아시안게임 때 국민들께서 베트남 축구에 성원 보내주셔서 고맙다”고 인사했다.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김진아 기자 = 박항서 베트남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이 6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 감독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베트남 축구 4강 신화를 달성했다. 2018.09.06. bluesoda@newsis.com
  
올해 1월 중국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일궈낸 박 감독은 사상 첫 아시안게임 준결승 진출이라는 역사까지 썼다. 한국, 아랍에미리트(UAE)에 막혀 메달 획득에는 실패했지만 변방으로 분류되던 베트남 축구를 4강에 올린 것 만으로도 분명한 성과다.

박 감독은 “매 경기 최선을 다한다는 생각으로 했다. 메달은 못 땄지만 첫 4강에 오른 것으로 알고 있다. 선수들이 베트남 축구에 발자취를 남긴 것 같다”고 돌아봤다.

베트남이 한국, 일본, 이란 등 강팀들이 대거 출전하는 아시안게임에서 4강에 오를 것이라고 생각한 이는 많지 않았다. 심지어 베트남 내부에서도 큰 기대가 없었다.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김진아 기자 = 박항서 베트남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이 6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박 감독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베트남 축구 4강 신화를 달성했다. 2018.09.06. bluesoda@newsis.com
“대회에 나가기 전 (우리나라와 견주면)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님하고 잠깐 미팅을 했다. 장관님이 ‘아시안게임은 예선만 통과하면 되지 않겠느냐’고 말씀하셨다. 대부분이 예선 통과 정도로 생각했다. 베트남 언론도 아시안게임에 기대를 많이 하지 않는다는 느낌은 받았다.”

예상치 못한 승리에 베트남 전역은 말그대로 난리가 났다. 경기가 열릴 때마다 베트남 거리는 축구팬들의 함성으로 가득찼다. 2002년 한일월드컵 때 한국의 모습을 떠올리게 했다.

박 감독은 “정부에서는 동메달을 따지 못했기에 자제하는 것 같지만 베트남 국민들은 많이 반겨주더라”면서 “언어소통이 안 되고 신문을 못 읽지만 사진이 TV에 나온다. 길에 나가면 국민들이 감사의 표시를 한다. 느낌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대회 내내 박 감독은 늘 화제의 중심에 섰다. 선수에게 직접 발마사지를 해주는 영상과 한국전 국민의례 때 양국 모두에 예를 갖추는 모습은 베트남에서 큰 반향을 일으켰다.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김진아 기자 = 박항서 베트남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이 6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 감독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베트남 축구 4강 신화를 달성했다. 2018.09.06. bluesoda@newsis.com
“난 유튜브를 잘 못 본다. 기사거리가 될줄 몰랐다”는 박 감독은 “부상자 확인을 위해 의무실에 자주 간다. 의무진이 한 명밖에 없어 손이 모자란다. 그래서 마사지를 해줬는데 이 친구가 찍어서 올린 것 같다"며 어색해했다.

국가가 나올 때 예를 표하는 부분에서는 조금 목소리에 힘이 들어갔다. “조국의 국가가 나오는데 예를 표하는 것은 당연하다”면서 한국에 대한 변함없는 애정을 드러낸 뒤 “대한민국 사람이지만 베트남 국가대표팀 감독이니 베트남 국가가 나오면 예를 표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U-23 챔피언십과 아시안컵에서 연타석 홈런을 친 박 감독의 다음 목표는 11월 열릴 스즈키컵이다. 동아시아 최대 축구 대회인 스즈키컵에서 베트남은 10년 만에 우승을 노린다. 박 감독은 10월 한국 전지훈련을 통해 조직력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박 감독은 "갈수록 부담이다. 아시안게임에서도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얼떨결에 성적이 났다”면서 “부담도 되지만 걱정한다고 될 것도 아니다. 즐기면서 열심히 해야 할 것 같다”고 각오를 다졌다.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김진아 기자 = 박항서 베트남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이 6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박 감독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베트남 축구 4강 신화를 달성했다. 2018.09.06. bluesoda@newsis.com
자신의 뒤를 이어 타국에서 경력을 이어가려는 후배 지도자들에게 조언도 남겼다. 기회가 오면 겁먹지 말고 과감히 부딪치라고 했다.

“어차피 도전에는 성공과 실패 밖에 없다. 던져봐야 성공인지 실패인지 알 수 있다. 한국에 있을 때보다 의미 있는 것을 느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지도자로서 새로운 느낌도 난 받았다. 도전해보는 것이 어떨까 생각한다.”

hjk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