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축구

지진 났는데 축구는 무슨···일본, 칠레 평가전 취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06 17:38:4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일본 홋카이도에서 발생한 지진의 여파로 일본과 칠레의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이 취소됐다.

일본축구협회는 "7일 홋카이도 삿포로 돔에서 열기로 했던 칠레와의 A매치 평가전을 지진 발생으로 인해 취소한다"고 6일 오후 밝혔다.

이날 새벽 삿포로에서 동남쪽으로 약 64.8㎞ 떨어진 곳에서 규모 6.7의 지진이 발생했다. 홋카이도 지역은 정전과 단수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비행기 결항 사태도 발생했다.

협회는 고심 끝에 정상적인 평가전 개최가 어렵다고 판단했다. "피해가 크고, 교통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며 경기장에 입장할 고객의 안전을 확보하는 문제 등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삿포로에 머물고 있는 양국 선수들은 안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associate_pic
2018 러시아월드컵이 끝나고 처음 벌이는 평가전으로 일본에서 기대가 컸던 경기다. 더욱이 새롭게 부임한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의 A매치 데뷔전이었다.

일본은 11일 오사카로 장소를 옮겨 코스타리카와 평가전을 치른다. 칠레는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이 부임한 한국을 상대한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