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대통령 지지율 49%, 취임 후 첫 50%대 붕괴...靑 "상황 무겁게 인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07 11:18:58  |  수정 2018-09-07 14:10:51
부정평가 42%로 최고치...'경제문제 해결 부족' 이유
민주 41% 한국 12% 정의 12% 바른 9% 평화 1% 順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안지혜 기자 = 한국갤럽이 9월 첫째주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수행 지지율을 조사한 결과 49%가 긍정평가했다. 부정평가 42%, 어느쪽도 아님 5%, 응답거절 4%.hokma@newsis.com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청와대는 7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취임 후 역대 최저치인 49%를 기록한 데 대해 "상황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한 뒤 "국민의 목소리에 더 귀를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 이번 지지율은 지난주 역대 최저치였던 53%에서 4%p나 빠졌다.

 김 대변인은 추락 이유에 대해서 "아침 회의 때 그 내용이 전달이 안됐다"며 "왜 그러는지에 대해 제가 책임있게 말할 수 있지 않다"고 말했다.

 한국갤럽이 4~6일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7일 발표한 9월1주차 여론조사 결과(신뢰수준 95%·표본오차 ±3.1%p)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49%, 부정평가는 42%로 집계됐다.

 '어느 쪽도 아니다'라고 응답한 비율은 5%, '모름·응답 거절' 비율은 4%로 조사됐다.

 문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지난주 대비 4%p 급락하며 50%대 벽을 깨고 40%대에 진입하게 됐다. 반면 부정률은 4%p상승한 42%로 최고치를 찍었다. 

 세부적으로 연령별 긍·부정률은 20대 61%·29%, 30대 62%·34%, 40대 54%·40%, 50대 38%·53%, 60대 39%·49%다. 지난주와 비교하면 20대부터 50대까지, 서울 이외 전 지역에서 긍정률이 4~8%p 하락했다.

 부정평가 이유로는 응답자 41%가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을 꼽았다. '고용 쇼크' 등을 비롯한 경제 침체 분위기가 이어지고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의 볼멘 소리가 커지면서 지지율에 고스란히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정부 부동산 규제 정책에도 불구하고 나타난 집값 폭등 사태를 비롯한 부동산 정책 논란 역시 한 몫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뒤이어 대북관계·친북성향(8%), 최저임금 인상(7%), 부동산 정책·일자리 문제·고용부족(6%), 과도한 복지(4%) 등이 부정평가 이유로 제시됐다.

 반면 긍정평가 이유로는 대북 관계개선(16%)이 가장 높았다. 대북·안보 정책 (11%), 최선을 다함(10%), 서민 위한 노력(9%), 소통공감능력(6%)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갤럽은 "취임 1년 4개월 만에 처음으로 직무 긍·부정률 격차가 10%p 이내로 줄었다"며 "지방선거 이후 대통령 직무 부정 평가 이유에서 '경제·민생 문제 해결부족' 비중이 줄곧 40% 안팎을 차지하는 가운데 최저임금, 일자리, 소득주도성장 논란, 부동산 시장 불안정 등이 심화되며 나타나는 현상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정당별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 대비 1%p 올라 41%를 기록했고, 자유한국당(12%)·정의당(12%)·바른미래당(9%)·민주평화당(1%)이 뒤를 이었다. 무당층은 25%였다. 

 한편 이번 집계는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6750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1000명이 응답, 15%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갤럽과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