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10월부터 기준 완화된 주거급여 신청하세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07 15:08:1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서울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다음 달부터 주거급여 지급선정 시에 부양의무자 기준 적용을 폐지한다고 7일 밝혔다.

 주거급여 지원에서 제외됐었던 저소득 가구는 28일까지 거주지 동주민센터에 사전 신청하면 10월부터 주거급여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주거급여란 수급자 소득, 주거비 수준 등을 고려해 임차가구에는 임대료를 지원하고 자가 가구에는 주택의 노후정도에 따라 주택개량 비용 등을 보조하는 제도다.

 '국민기초생활보장법'과 '주거급여법'에 따라 소득인정액이 중위소득 43% 이하(4인 가구 기준 194만원)인 가구가 대상이다.

 사전 신청을 한 대상자는 구의 소득재산조사와 한국주택토지공사의 주택조사를 거치면 주거급여를 지원받을 수 있다. 임차가구에는 최대 33만5000원(4인 가구)까지 매월 지급된다. 자가 가구에는 최대 1000만원까지 수리비용을 보조해준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