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골프

김지영, 버디만 7개…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 1R 선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07 19:07:3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7일 경기 용인 써닝포인트 CC에서 열린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 with KFC' 1라운드에서 김지영2이 티샷을 날리고 있다. 2018.09.07. (사진=KLPGA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권혁진 기자 = 김지영(22·SK네트웍스)이 보기없는 하루를 보내며 제8회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 with KFC 첫 날 선두로 나섰다.

김지영은 7일 경기도 용인 써닝포인트 컨트리클럽(파72·6622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를 쳤다. 공동 2위 그룹에 1타 앞선 단독 선두다.

지난해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이후 통산 두 번째 우승을 노리는 김지영은 완벽에 가까운 샷으로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10번홀에서 시작한 김지영은 버디로 대회의 문을 열었다. 전반 4언더파를 친 김지영은 후반에도 3타를 추가로 줄였다. 1번홀부터는 3연속 버디에 성공했다.

김지영은 “욕심 없이 편안하게 치자는 생각으로 시작했더니 샷이 매우 잘 됐다. 샷이 잘되다 보니 퍼트도 잘 따라와줘서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었다”고 돌아봤다.

이정민(26·한화큐셀) 등 4명의 선수들이 공동 2위에 자리했고, 박채윤(24·호반건설)과 하민송(22·롯데)이 1타차로 이들을 추격했다.

지난해 우승자인 김지현(27·한화큐셀)은 이븐파 72타로 공동 57위에 그쳤다.
 
hjk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