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 > 인터뷰

KT위즈 이대은, 이대호 상대하고 싶다···"목표는 10승 이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10 16:26:2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경찰청 야구단 소속인 이대은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 서울에서 열린 2019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KT 위즈에 지명을 받은 후 무대로 향하고 있다. 2018.09.10. 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신인 드래프트에서 KT 위즈의 지명을 받은 이대은(29·경찰 야구단)이 내년 시즌 각오를 다졌다.

'2019 KBO 2차 신인 드래프트'가 10일 오후 2시 서울 웨스틴조선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됐다.

이대은은 1라운드에서 가장 먼저 호명됐다.

이대은은 2007년 신일고를 졸업한 후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와 계약했다. 마이너리그에서 뛰면서 빅리그 진출을 노렸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2015년부터 2년간 일본 프로야구 지바 롯데 마린스에서 뛰었고, 2015년 '프리미어 12'에서 한국의 우승을 이끌었다.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에서 대표팀으로도 활약했다.

이대은은 "열심히 하겠다. 내년에 잘 준비해서 야구로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시작이라고 생각한다"며 "처음 미국 무대에 도전할 때와 비슷한거 같다. 그때도 새로운 도전이었다. 기대도 있었고 설렘도 있었다. 지금은 한국에 돌아와서 내년을 준비하는 게 새로운 느낌이라 그때와 비슷한 거 같다"는 마음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경찰청 야구단 소속인 이대은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 서울에서 열린 2019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KT 위즈에 지명을 받고 있다. 2018.09.10. park7691@newsis.com
창단 후 만년 하귀원인 KT는 이대은의 영입으로 분위기 반전을 노리고 있다. 이대은 역시 팀이 바라는 바가 크다는 것을 알고 있다.

 "올겨울이 중요할 것 같다. 내년에 부상 없이 뛰어야할 것 같다. 준비를 잘해서 팀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준비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해외 야구 경험이 도움이 될 것으로 봤다. "해외에서 많은 걸 보고 배웠다. 미국 선수들은 즐기는 야구를 했다. 압박감 없이 진짜 재밌게 하더라. 나도 한국에서 재밌게 야구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개인적인 목표에 대해서는 "내가 도움이 돼서 팀 성적이 잘 나왔으면 한다. 투수라면 10승 이상 하는 게 목표다"고 답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경찰청 야구단 소속인 이대은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 서울에서 열린 2019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KT 위즈에 지명을 받은 후 박수를 치고 있다. 2018.09.10. park7691@newsis.com
상대해보고 싶은 타자로는 롯데 자이언츠의 이대호를 꼽았다. "새로운 리그라서 모든 타자와 다 상대해보고 싶다. 대호형과 같이 하면 재밌을 거 같다"며 웃었다.

한편, 이대은은 10월10일 전역한다.

sdm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