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행정

울산시, 북방경제로 지역경제 활로 모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11 17:00:00
송철호 시장, 한-러 비즈니스 다이얼로그 회의·동방경제포럼 참석
 【울산=뉴시스】조현철 기자 = 울산시가 북방경제로 침체된 지역경제의 활로를 모색하고 나섰다.

울산시는 제4차 러시아 동방경제포럼 참가 등을 위해 러시아 연해주 블라디보스톡시를 방문 중인 울산시 대표단(단장 송철호 시장)이 11일 한국무역협회와 러시아 연방상공회의소가 주관한 '한-러 비즈니스 다이얼로그' 회의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이날 회의에 패널로 참석해 '항만과 해양의 잠재력을 활용한 일자리와 부가가치 창출방안'이란 주제로 한-러 협력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송 시장은 주제발표에서 원유 및 러시아 천연가스를 활용한 동북아 에너지협력, 북극항로를 이용한 환동해 물류활성화, 부유식 해상풍력단지 조성 및 확산, 조선업 협력사업 추진 등 4가지 협력방안을 제시했다.
 
아울러 울산의 축적된 기술력과 노하우, 천혜의 자연환경 등 잠재력을 활용해 향후 울산의 새로운 50년을 성공적으로 준비해 나갈 것임을 밝혔다.
 
한편 12일 열리는 제4회 동방경제포럼 총회(플래너리 세션)에는 러시아 푸틴 대통령과 중국 시진핑 주석, 일본 아베 총리를 비롯한 동아시아 각국 정상급 인사와 기업인 등이 함께한다.

송철호 시장 등 울산시 대표단 11명도 참석한다.

 jhc@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