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행정

마산 3·15의거 등 4·19혁명 유공자 추가 포상 접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11 10:13: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4.19혁명 58주년인 지난 4월19일 오전 서울 강북구 국립4.19민주묘지에서 한 참배객이 묘지를 어루만지고 있다. 2018.04.19.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국가보훈처는 오는 14일부터 4·19혁명 유공가 추가 포상을 위한 신청을 접수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추가 포상 신청 접수는 최근 마산 3·15의거와 관련해 '형사사건부'등 새로운 자료들이 발굴돼 심사 필요성이 제기되고, 대상자의 고령화에 따른 예우의 시급성을 감안해 추진하게 됐다고 보훈처는 설명했다.

 보훈처는 오는 14일부터 11월16일까지 약 2개월간 신청을 접수해 공적심사위원회 심의와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내년 4·19혁명 기념일에 대상자에게 포상할 계획이다.

 신청 대상은 2·28민주운동과 3·15의거 등 4·19 혁명 주도자이며, 신청을 위해서는 공적서와 이력서, 공적 입증자료 등을 제출해야 한다. 2012년 이전에 포상신청을 했을 경우에도 추가 입증자료 제출이 필요하다.

 한편 4·19혁명 유공자에 대한 정부 포상은 혁명발발 2년 뒤인 1962년 보건사회부 주관하에 처음 실시됐다.

 이듬해 문교부에서 시행한 뒤, 1970년부터 보훈처에서 주관해 6차례 이뤄졌으며 그동안 희생자 186명, 부상자 358명, 공로자 537명 등 1081명이 포상됐다.

 보훈처는 "대한민국의 국기(國基)를 공고히 하는데 헌신 진력해 그 공적이 뚜렷한 이들에게 건국포장을 수여하고 있다"며 "민주화운동의 출발이라 할 수 있는 4·19혁명 유공자에 대한 포상도 이러한 차원에서 이뤄졌다"고 밝혔다.

 ksj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