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환경/날씨

12~15일 대구서 '대한민국 국제물주간' 행사 개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11 12:00:00
미국·프랑스 등 80개국 도시서 대표 2만여명 참여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임재희 기자 = 환경부는 대구시, 한국수자원공사, 한국물포럼 등과 12일부터 15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대한민국 국제물주간 2018'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국제물주간은 물 관련 국내 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매년 열리는 국제행사로, 2016년 대구에서 처음 개최된 이후 올해로 3회째를 맞는다.

 올해에는 미국 오렌지카운티, 프랑스 몽펠리에 등 각 국 도시 대표 등 세계 약 80개국의 물 관련 정부·민간·기관·학계 관계자 2만여명이 참여한다.

 무하마드 나즈룰 이슬람 방글라데시 정무장관, 통팟 인타봉 라오스 차관 등 각국의 고위급 정부 관계자를 비롯해 베네디토 브라가 세계물위원회(WWC) 회장, 패트릭 라바드 국제수자원협회(IWRA) 회장 등 국제기구 인사도 자리한다.

 올해 국제물주간은 지난 6월8일 물관리일원화 '정부조직법' 개정 이후 처음으로 열리는 물 관련 국제행사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환경부는 전했다.

 개회식이 열리는 12일 엑스코 오디터리움에선 '통합물관리 정책 컨퍼런스'를 통해 지속가능한 통합물관리 정책방향을 논의한다. 이외에도 개회식을 시작으로 물관련 고위급 회담, 주제별 세미나, 포럼, 경진대회, 전시회, 시민 참여 행사 등 총 38개 프로그램이 선보인다.

 물관련 고위급 회담에서는 국제물주간 주제인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워터파트너십'에 대해 각국의 실행사례 및 의견을 공유하고 '리더스 실행선언 2018'을 채택한다. 참여 국가·기관 간 지식과 경험공유, 물에 대한 역량 강화와 이해당사자간 파트너십 촉진 등이 담긴다.

 기관별로도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환경부는 13∼14일 엑스코 314호에서 '워터비즈니스포럼'을 열고 아시아 7개국, 아프리카 2개국, 중동·중남미 2개국 등의 물산업 수요 및 상세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국내 기업에 사업기회를 제공한다.

 대구시는 미국 오렌지카운티, 네덜란드 프리슬란주, 베트남 호찌민 등 13개국 13개 도시의 물산업 분야 공동발전 및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제4회 세계물도시포럼'을 13일 엑스코 325호에서 개최한다.

 '청소년 물 토크콘서트' '초등학생 물교육 부스'와 수성못, 문산정수사업소 등 문화유적지 및 물 관련 시설을 둘러보는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스마트 물관리와 유역별 통합물관리 기술을 접목한 엑스코 홍보관을 운영해 정보통신기술 기반의 물관리 및 위성을 활용한 가뭄예측, 수재해 예방 등 통합물관리 선진 기술을 알린다.

 정희규 환경부 수자원정책과장은 "올해 국제물주간 행사는 물관리일원화 100일을 맞이하는 의미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80여개국 물 관련 전문가들에게 우리나라 물 기술력을 홍보하여 국내 물산업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lim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