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일본

이 총리, 아베와 회담 "북한 비핵화서 긴밀 공조" 확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11 12:36:3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지현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11일 제4차 동방경제포럼이 열린 러시아 극동연방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면담하고 있다. 2018.09.11. (사진=이낙연 총리 페이스북)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해 제4차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는 11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회담, 북한 비핵화를 위해 한일과 한미일 3개국 간에 긴밀한 공조를 계속할 방침을 확인했다.

닛케이와 산케이 신문에 따르면 이낙연 총리는 이날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아베 총리와 만나 한일 관계와 북한 핵문제 등을 중심으로 의견을 교환했다.

이 총리는 오는 18~20일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 정상회담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 진전을 가져올 것이라는 기대감을 표명하면서 북미 관계 개선에도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 총리는 한반도의 비핵화를 향한 아베 총리의 "건설적인 역할'에 사의를 표시했다.

아베 총리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실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남북 관계에서 새로운 전개가 있을 때마다 사전, 사후에 (일본 정부에) 설명하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이 총리는 일본인 납치문제의 중요성과 북일 대화의 필요성을 북한에 충분히 설명하고 있다는 사실을 아베 총리에 전했다고 한다.

한일 문제와 관련해 이 총리와 아베 총리는 내달 8일 한일 파트너십 선언 20주년을 맞는 점을 계기로 미래지향적으로 양국 관계를 나아가게 하도록 노력하기로 의견일치를 보았다.

동방경제포럼에 이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참석하고 있다.

 yjj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