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중기/벤처

반도에 부는 구글홈風... 중견가전업계 "우리도 IoT"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12 09:00:00
경동나비엔·한샘·필립스라이팅 잇달아 구글홈 연동 서비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11일 오전 서울 한남동에서 열린 AI 스피커 '구글 홈과 구글 홈 미니' 기자간담회에서 모델들이 신제품을 시연하고 있다. '구글 홈과 구글 홈 미니'는 AI 음성비서 기술인 구글 어시스턴트를 기반으로 하는 AI 스피커로, 집 안에서 다른 일을 하면서 음성으로 쉽게 구글 검색을 통해 답을 얻고, 음악 감상, 일상 업무를 관리할 수 있도록 해주며 오는 18일 국내 출시 이후에는 한국어로도 사용할 수 있다. 2018.09.11.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중견가전업계가 구글의 인공지능(AI) 스피커 '구글 홈'의 국내 출시를 앞두고 주력제품을 활용한 연동 사물인터넷(IoT)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특히 실내 가전 분야의 움직임이 활발하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구글은 오는 18일 5000여개의 IoT 연동 기능을 제공하는 '구글홈'과 '구글홈미니' 출시를 예고했다. 기존과 달리 구글의 제품들은 최대 6가지의 목소리를 구분해낸다. 두 개 언어를 동시에 인식하기도 한다. 막강한 기능을 갖춘 구글의 상륙과 함께 SK텔레콤과 KT, 네이버 등이 파이를 나눴던 기존 시장의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이 가운데 중견가전업체들이 구글 제품과 주력제품을 연계한 서비스를 속속 선보이고 있다. 이들은 IoT 기능을 활용해 외부에서도 실내가전을 제어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가구업계 1위 한샘은 구글홈의 음성 인식으로 제어되는 '스마트모션베드'를 출시했다. 이달 중 출시 예정인 '바흐 801 스마트모션베드'는 구글홈과 연동 시 리모콘 없이 음성만으로 자세 제어를 할 수 있다. 구글홈과 연동되는 각종 기기와의 동시제어도 가능하다.

 신제품은 한샘의 IoT 주거환경을 위한 시발탄이다. 한샘 측은 스마트모션베드를 시작으로 연내 빌트인미러 TV의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구글홈과 연동되는 제품을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보일러업계에서 유일하게 IoT 기능을 제공하고 있는 경동나비엔도 '소비자 편의성'을 앞세워 연동서비스를 선보였다.
 
 경동나비엔은 앞서 업계 최초로 제공해 온 사물인터넷 기술을 기반으로 구글홈과 제휴를 맺었다. 양사는 협의를 바탕으로 지난 7월부터 2개월 가량 개발을 거쳐 연동서비스를 공개했다.

 기존 나비엔 스마트 톡 애플리케이션과 연동됐던 제품 모두 구글홈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사용자는 실내뿐 아니라 외부에서도 음성을 통해 보일러의 난방·온수의 온도를 조절할 수 있다.

 경동나비엔 관계자는 "모든 보일러 제품을 구글홈 하나로 제어할 수 있어 고객편의성이 클 것으로 기대한다"며 "업계 차원에서도 원격제어 제품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는 효과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음성만으로 조명의 밝기와 색상, 변화 속도까지 조절할 수 있는 기능도 나왔다. 필립스라이팅도 이번 구글홈 및 구글홈미니의 출시에 맞춰 제휴 서비스를 선보인다.

 필립스라이팅의 스마트조명 휴(HUE)를 구글홈에 연동하면 조명의 절전을 비롯해 밝기 등을 조절할 수 있다. 사용자는 명령어로 "거실 불 밝게 해 줘" "침실 조명을 보라색으로 바꿔 줘" 등의 간단한 명령어로 조명을 제어할 수 있다. 사용자의 취향, 기분, 상황에 맞는 조명을 연출할 수 있어 스마트한 실내 환경을 조성하게 될 전망이다.

 가전업계의 이같은 IoT 서비스 출시는 실내환경에 대한 높아진 관심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업계 한 관계자는 "집이 단순한 거주공간이 아닌 재충전을 위한 쉼터라는 인식이 확산되며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을 분석해 최적화된 스 마트공간을 구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향후 다양한 품목으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hummingbir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