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청와대

文대통령, 美대북정책 특별대표 접견···비핵화·평화체제 협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11 19:55:53
항구적 평화 체제 구축 위한 비건 대표 건설적 역할 촉구
"남북관계 개선·북미 대화 선순환 발전···지속 긴밀히 협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만나 면담하고 있다. 2018.09.11. (사진=청와대 제공)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접견해 최근 남북관계 진전 상황을 교환하고 한반도 비핵화 문제와 평화 정착 등에 대한 한미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청와대는 이날 서면 브리핑을 내고 이같은 사실을 밝히며 "문 대통령은 최근 특사단 방북으로 북미 간 대화 분위기가 다시 고조되는 기회를 잘 살려 비핵화 대화에서 성공적 결과를 거두어 줄 것을 당부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특히 "문 대통령이 한반도 비핵화 목표에 대한 한미 간 완전히 목표 일치, 북미 간 70년 적대관계 및 불신 극복을 위한 통 큰 대화 필요성, 비핵화 과정에서 우리 정부가 가능한 모든 역할을 수행할 것을 강조했다"며 "향후 비핵화 대화 및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비건 대표의 건설적 역할을 촉구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개소 등 남북관계 개선과 북미 비핵화 대화가 선순환 발전할 수 있도록 한미 양국이 지속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비건 대표는 이에 "큰 중책을 맡아 막중한 책임을 느낀다"며 "우리 정부의 환대와 그간의 다양한 외교적 노력에 사의를 표명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비건 대표는 그러면서 "내주 평양 남북 정상회담의 성공을 기원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 진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했다고 청와대는 말했다. 

 비건 특별대표는 오는 15일까지 한국, 중국, 일본을 순차 방문하고, 한국을 다시 찾아 순방 내용을 공유할 것으로 전해졌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