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아시아/오세아니아

아프간서 시위 군중 겨냥 자폭테러로 32명 사망 130명 부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11 22:55:00
associate_pic
【모만다라(아프가니스탄)=AP/뉴시스】아프가니스탄 낭가하르주에서 11일 발생한 자살폭탄테러 현장에서 사람들이 테러에 반대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날 현지 경찰서장에 항의하기 위해 약 400명의 주민들이 시위하는 한 가운데에서 범인이 자살폭탄테러를 일으켜 32명이 사망하고 약 130명이 부상했다. 2018.9.11
【카불(아프가니스탄)=AP/뉴시스】유세진 기자 = 아프가니스탄 동부 낭가하르에서 11일 지역 경찰국장에 항의하는 시위대 사이에서 자살폭탄테러가 일어나 32명이 숨지고 약 130명이 부상했다고 낭가하르 주지사의 대변인 아타훌라 코기아니가 밝혔다.

 코기아니 대변인은 사망한 32명은 모두 항의 시위에 참가한 민간인들이며 부상자 중 상당수는 매우 위중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시위에는 약 400명이 참여하고 있었다. 범인은 시위대 한 가운데에서 자살폭탄 조끼를 터트렸다고 낭가하르 경찰 카이스 사피는 말했다.

 낭가하르주에서는 이날 이와 별도로 주도 잘랄라바드의 한 학교에서도 자살폭탄테러가 벌어져 14살의 학생 1명이 숨지고 4명이 부상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대통령은 시위 중인 민간인들과 학교를 겨냥해 자살폭탄 테러를 벌인 것은 인도주의에 반하는 범죄라고 강력히 비난했다.

 dbtpwl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