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지방정가

민주당 대전시당 조승래표 잇단 쇄신안 먹힐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12 08:21:40
징계조치로는 한계 인식…자기 색깔 드러내는 계기로 삼을 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위원장(사진=뉴시스DB)
【대전=뉴시스】조명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조승래(유성구갑) 대전시당위원장이 잇단 쇄신안을 내놓으며 시당 장악에 나서고 있다.

자신이 취임한 지 한 달새 잇따라 불거진 지방의원들의 일탈행위에 대한 강력한 경고의 성격과 함께 시당쇄신을 통한 지지율 유지를 위한 처방으로 풀이된다.

일각에서는 이같은 조치들이 전임 시당위원장인 박범계(서구을) 의원의 그늘에서 벗어나 독자적 위상을 구축하기 위한 디딤돌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조승래 위원장은 지난 11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을 찾아 간담회를 열고 "중견간부인 지방의원들에 대한 교육을 의무화하겠다"고 밝혔다.

소위 '수준' 문제가 제기되고 있는 지방의원들에 대해 강제로라도 공부를 시키고, 윤리의식도 재무장시키겠다는 뜻이다.

 그는 "일벌백계라는 말을 좋아하지는 않지만 (해당행위자들에 대해선) 당연히 일벌백계할 것”이라며 직설적 표현을 덧붙였다.

이날 대동한 이삼남(여)·강화평 신임 공동대변인으로 구성된 양성 공동대변인 체제도 시당에서는 처음으로 시도되는 조치다.

조 위원장은 "양성평등 대변인을 두고 싶었고 민주당이 독점적 정당이 돼 한 명이 소화하기 어렵기 때문에 두 명을 뒀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두 명의 현직 초선 구의원 대변인체제는 혼선만 빚을 것이라는 지적이 많은 점을 감안하면, 조 위원장이 대변인 역할에 중점을 두기보다는 무언가 다른 그림을 염두에 두고 내린 첫 인사로 보는 시각이 적지 않다.

여기에 조 위원장이 지방의원 쇄신을 목적으로 내놓고 있는 조치들도 어떤 실효성 있는 효과를 거둘지도 주목된다. 

시·구의회 의장단과 상임위원장 업무추진비 사용내역 공개를 비롯해 시·구의회 윤리특별위원회 상설화와 윤리특위에 시민 여론을 반영하기 위한 '시민윤리자문위원회' 설치 결정 등은 지방의원들에게 상당한 압박감이 따르는 조치다.

이같은 조치 배경에는 결국 지방의원들에 대한 징계조치 정도로는 ‘개조'가 어렵다는 조 위원장의 인식이 깔려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시당 윤리심판원은 최근 상임위원장 업무추진비 법인카드를 사적으로 사용한 책임을 물어 김영미 서구의원에 대해 당원자격정지 1년 6개월을 내렸고, 중구의회 원 구성 과정에서 당론을 어기고 선거에 출마해 당선된 서명석 의장은 제명하고 투표당일 본회의에 불출석한 안선영 의원도 당원 자격 정지 1년에 취한 바 있다.

징계수준이 상당히 높은 편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근본적인 지방의원 일탈행위 방지효과는 미흡하다는 안팎의 분석이 있다. 징계를 비웃으면서 차제에 상대 당으로 마음을 돌렸다는 지방의원도 있다는 말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민주당 출신 한 전직 지방의원은 "다선의 전임 시당위원장들에 비해 카리스마가 다소 부족한 조 위원장이 쇄신안을 내걸고 혁신을 선도하면서 자기 색깔을 명확하게 시당에 이식시킬 수 있는 좋은 계기"라면서 "일부 반발과 이탈이 있을 가능성도 있지만 크게 신경쓰지 않고 자신의 존재감을 확실하게 드러내면서 차근차근 시당을 장악하는 행보를 보이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joemedi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