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서울

14~16일 광화문광장으로 오세요…행안부, 실패박람회 개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12 12:00:00
중기부와 공동으로 진행…다양한 행사들 예정돼 있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개인·사업·삶의 좌절과 실패 경험을 함께 나누고 재창업과 재도전을 지원하는 '2018 실패박람회'가 14~16일까지 광화문 광장에서 개최된다.

 행정안전부, 중소벤처기업부 공동으로 주최하는 이번 박람회는 14일 오후2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정책토론, 재도전 지원, 문화공연과 전시·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개인 취향에 따라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12일 행안부에 따르면 ‘불확실한 미래의 새로운 동력-실패의 전환’을 주제로 열리는 실패문화 컨퍼런스에서 ‘실패학’의 대가 이이노켄지의 특강과 더불어 생물학으로 보는 인간의 실패와 도전(최재천 전 생태원 원장), 성공의 아이콘인 세종대왕의 조세개혁 정책 실패 사례 등 강연이 준비돼 있다.

 또 전국에서 뽑은 100명이 모여 우리사회 ‘실패’를 토론하는 ‘백명토론’과 이정렬 변호사, 홍현주 교수 등 법률·심리학 전문가와 함께 현직 형사와 비행청소년 출신 사회적기업가가 모여 청소년 문제의 진단과 해법을 모색해보는 ‘정책살롱’이 마련돼 있다.

 연금술, 천동설과 같이 당대의 ‘진리’였던 가짜과학이 후대 과학 발전에 밑거름이었다는 발상의 전환 ‘과학의 실패 특별전’, 플라스틱에 시름하는 지구를 주제로 한 ‘Planet or Plastic’ 사진전, 손기정에 가려진 1936년 베를린 올림픽의 남승룡 동메달리스트 등 ‘1등에 가려진 주역전’도 열린다.

 사진을 통해 홈리스의 꿈과 희망을 키워주는 스타사진작가 조세현의 ‘희망프레임’, 실패를 감수할 수 있도록 사회안전망이 있어야한다는 손아람 작가의 ‘성공은 실패의 할머니’, 국내 최초 회생파산 전문법원인 서울회생법원과 기업 회생을 통해 재기하고 있는 사람들이 함께 이야기하는 콘서트와 즉석공연(버스킹)을 들을 수 있다.

 국내 피자사업을 처음 들여와 한때 개인소득세 국내 1위였지만 수차례의 파산에도 불구하고 지금도 다시 사업아이템을 찾고 있는 성신제 피자의 성신제씨, 첫 식당부터 전재산을 말아먹은 방송인 홍석천 등이 들려주는 ‘실패 뮤직렉처’도 진행된다.

 진로·인간관계·심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들에게는 어떤 이야기도 들어주는 ‘경청의 방’과 전문 상담사가 직접 상담해주는 ‘실패처방전’을 이용해볼 수 있다. 프뉴마 상담 연구소 등 전문기관이 직접 나와 고민 상담해주는 이 프로그램은 현장에서도 접수를 할 수 있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실패자가 낙오자라고 낙인찍히는 사회적 분위기를 한번 바꿔보자는 것이 이번 박람회의 목적"이라며 "도전하려는 청년, 사회적 약자,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힘찬 도약을 응원함과 동시에 아직 성공하지 못했지만 도전하는 주변 사람들에게 따뜻한 격려의 한마디를 건내면서 우리 사회가 더욱 따뜻해지고 밝아지길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