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정책

8월 車생산·수출·내수↑…임금협상 조기 타결 영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12 11:00:00
산업부, '8월 국내 자동차 산업 월간동향' 발표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김경원 기자 = 지난달 국내 자동차의 생산과 수출, 내수가 모두 증가했다. 주요 완성차 업체들의 조기 임금협상 타결과 내수 및 수출 회복의 영향인 것으로 분석됐다.

12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8월 국내 자동차 산업 월간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자동차 생산과 수출, 내수는 지난해 8월보다 각각 8.1%, 2.1%, 5.0%씩 증가했다.

지난달 국내 자동차 생산은 주요 완성차 업체들의 조기 임금협상 타결, 내수 및 수출 회복 등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1% 늘어난 29만6471대를 기록했다.

업체별로 현대차는 코나, 싼타페, 투싼 등 신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수출호조에 힘입어 전년 동월보다 71.8% 증가한 14만6821대를 생산했다.

다만 기아차는 스포티지, 카니발, 카렌스 등의 수출감소와 쏘렌토 내수 감소 등의 영향으로 10만5506대를 생산, 전년 동월대비 11.9% 감소했다.

한국지엠 생산물량도 공장 설비공사로 인한 조업시간 단축 등으로 인해 전년 동월대비 40.0% 감소한 2만1850대에 그쳤다.

쌍용은 렉스턴 스포츠(픽업모델)의 내수·수출 증가에도 불구하고 기타 모델들의 수출이 줄어들며 전년 동월대비 5.8% 감소한 1만179대에 머물렀다.

수출은 신형 SUV 등의 본격 수출 확대와 중동, 기타 유럽지역으로의 수출이 증가하며 완성차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 증가한  17만4869대로 집계됐다.

내수는 승용차 개별소비세 감면 시행, 카니발, 산타페 등 신형 SUV 효과로 인해 전년 동월대비 5.0% 증가한 14만6086대를 판매했다.

친환경차 내수 판매는 전기차가 큰폭으로 증가해 전년 동월대비 9.5% 증가한 8640대에 달했다. 수출은 하이브리드, 전기차 모두 큰 폭으로 증가해 25.7% 증가한 1만5926대였다.

한편 자동차부품의 수출은 아시아와 유럽 지역으로의 수출은 감소했지만 북미와 기타 유럽지역으로의 수출이 증가함에 따라 18억7000만 달러로 전년 동월대비 0.5% 늘었다.

 kimk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