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재테크

7월 시중에 풀린 돈 2635조…증가율 1년반만에 '최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12 12:00:00
광의통화(M2) 2634.5조…전년동월대비 6.7% 증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현아 기자 = 7월 통화량 증가율이 1년6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기업대출을 중심으로 민간신용 확대가 지속된 영향이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7월중 통화 및 유동성' 동향에 따르면 7월 광의통화(M2)는 2634조5000억원(평잔·계절조정계열기준)으로 지난해 같은달에 비해 6.7%(원계열 기준)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1월(6.9%) 이후 가장 크게 늘어난 것이다. 전월대비로는 0.5% 증가했다.

M2는 언제든 현금화가 가능한 자금으로 현금통화와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 예금 등 협의통화(M1)에 머니마켓펀드(MMF), 2년 미만 정기예적금, 수익증권 등 금융상품이 포함되는 넓은 의미의 통화 지표다.

통화량 증가율이 확대된 것은 기업부문을 중심으로 민간신용 공급이 지속되고 있어서다. 경제 주체별로 보면 기업부문에서 통화량이 전월대비 8조1000억원 늘어 증가폭이 가장 컸고, 기타금융기관(3조7000억원), 지방자치단체 등 기타부문(3조1000억원), 가계 및 비영리단체(3조원) 등에서도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하반기 낮은 증가율에 따른 기저효과도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M2 증가율은 민간신용 공급 축소로 지난해 9월 4.6%로 내려간 뒤 내내 4%대 중후반에 머물렀다. 올 1월부터는 다시 5~6%대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한편 협의통화(M1)는 844조8000억원(평잔·계절조정계열 기준)으로 전월대비 0.1% 감소했다. 지난해 같은달에 비해서는 4.8% 늘었다. 금융기관 유동성(Lf)은 3693조6000억원(평잔), 광의유동성(L)은 4703조7000억원(말잔)으로 전월대비 각 0.7% 증가했다.

 hach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